뉴스
2016년 09월 20일 10시 56분 KST

나사가 행성을 잡아먹은 블랙홀이 불을 뿜는 장면을 포착했다

default

블랙홀에 삼켜지는 과정에서 행성이 빨간 불을 뿜어낸다

이건 '우주적 트림'이라고 해야할까?

블랙홀은 행성을 삼키는 과정에서 에너지를 방출한다. 엑스레이와 자외선을 포함한 높은 방사선으로 구성된 불꽃처럼 보이는 이 현상이 처음으로 카메라에 포착됐다.

블랙홀 근처의 우주 먼지를 파괴하는 은하계의 이 트림 현상에 대한 연구 두 개가 발표됐다. 블랙홀 근접지역에서 조금만 벗어나면 열기가 대폭 줄어들면서 우주 먼지의 존재가 유지된다는 사실을 밝힌 것이다.

나사 과학자들은 WISE(Wide-field Infrared Survey Explorer)탐사 위성으로 이 "뜨거운 우주 먼지"가 뿜은 방사선 수치를 측정했다. 그런데 블랙홀에서 약 1/2 광년(조 단위 킬로미터) 거리에 있는, 블랙홀을 둘러쌓은 이 우주 먼지는 눈으로는 볼 수 없다.

두 개 연구 중의 하나를 맡은 존스홉킨스대학교의 포스트닥 학자이자 연구 담당인 스호르트 밴벨젠은 "블랙홀이 자체와 우주 먼지로 구성된 둥그런 테 사이의 모든 것을 파괴했다"고 나사 보도자료를 통해 말했다. "블랙홀이 자기의 방을 불로 청소한 것 같은 현상이다."

우주 먼지 연구는 블랙홀에 대한 정체와 블랙홀의 식단에 대한 단서를 제공할 수 있다.

나사 제트 추진 연구소의 천문학자이자 연구 공동저자인 바루안 고리지안은 "이번 연구로 우주 먼지가 블랙홀 근처에 존재한다는 것을 증명했다. 또 행성 파괴 과정에 소비되는 에너지의 분량도 우주 먼지를 통해 알게 됐다"고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위 연구자들은 세 개의 블랙홀 불꽃을 발견했다. 우주 먼지에 대한 또 하나의 연구를 담당한 중국의 과학/테크놀러지 대학교의 닌 지앙은 네 번째 불꽃을 발견했다.

올해의 천문학 사진작가 수상작

 

허핑턴포스트US의 기사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