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9월 18일 11시 52분 KST

조기성, 패럴림픽 수영 3관왕 됐다

조기성(21·부산장애인체육회)이 수영 3관왕에 올랐다. 패럴림픽 수영에서 한국 선수가 3관왕에 오른 건 조기성이 처음이다.

9일 100m, 14일 200m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뒤 이번 대회 마지막 참가 종목인 자유형 50m까지 석권했다.

Photo gallery조기성 2016 패럴림픽 3관왕 See Gallery

조기성은 18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수영경기장에서 열린 2016 리우패럴림픽 남자 자유형 50m(장애등급 S4)에서 39초30의 기록으로 우승을 차지하며 대회 3관왕에 오른 뒤 2020 도쿄 패럴림픽 대회 4관왕 도전에 관한 질문을 받고 '생각해보겠다'고 답했다.

그는 "내 장애등급 경기 중 안 뛴 종목은 (혼영) 150m뿐이다"라며 "아직 도쿄대회는 많은 시간이 남아있기 때문에 곰곰이 생각해 보겠다"라고 말했다. 조기성이 참가하는 장애등급 S4의 선수들은 접영을 할 수 없어 150m 혼영이 추가된다. 아직 배영을 완성하지 못한 조기성은 이번 대회 150m 혼영에 참가하지 않았다.

장애인 수영대표팀 곽만재 감독은 "조기성은 4관왕을 충분히 할 수 있다. 도전해볼 만 하다"라고 말했다.

이번 대회에서 금메달 3개를 쓸어담은 조기성은 정부포상금으로 총 1억8천만원을 받는다. 그는 "포상금의 80%는 그동안 고생하신 어머니께 드리고 싶다"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 선수 중 패럴림픽에서 가장 많은 금메달을 딴 선수는 장애인 육상 손훈이다. 그는 1988년 서울패럴림픽에서 금메달 4개를 획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