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9월 09일 16시 53분 KST

박근혜 대통령이 북한 핵실험 때문에 조기귀국했다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2일부터 시작된 러시아, 중국, 라오스 순방을 마치고 9일 오후 서울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박 대통령은 애초 이날 밤 11시께 귀국할 예정이었으나 북한의 5차 핵실험 감행으로 일정을 3시간30분가량 앞당겨 저녁 7시30분께 도착했다.

박 대통령은 청와대로 복귀하는 대로 안보상황 점검회의를 소집해 핵실험 대책을 긴급 논의할 예정이다.

회의에는 황교안 국무총리와 외교·국방·통일부 장관, 합참의장, 국가안보실장, 대통령 비서실장 등이 참석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Photo gallery박근혜 대통령, 귀국 See Gallery


박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북한 핵실험 상황에 대해 보고를 받고, 향후 대책과 영향 등을 논의·점검할 것으로 보인다.

귀국에 앞서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30분(한국시간 오전 11시 30분) 라오스 현지에서 수행 중인 참모들과 함께 긴급대책회의를 갖고 북한의 핵실험을 강력히 비판하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및 양자 차원 추가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박 대통령은 양자·다자적 차원의 대응 조치에 본격적으로 나설 것으로 관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