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9월 09일 10시 52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9월 09일 10시 52분 KST

헤어진 여친 4개월간 협박한 경찰관이 받은 '징계' 수위

연합뉴스

현직 경찰관이 헤어진 여자 친구에게 협박성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를 몇 달간 보낸 게 드러나 중징계를 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제주지방경찰청은 옛 여자 친구에게 지속해서 문자 메시지를 보낸 A 순경(34·당시 경장)에 대해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이하 정보통신법)을 위배한 것으로 보고 1계급 강등했다고 9일 밝혔다.

A씨를 당시 근무지인 제주동부경찰서에서 지구대로 전출도 했다.

경찰에 따르면 A 순경은 헤어진 여자 친구에게 지난 2월부터 6월까지 4개월간 '죽고 싶다', '가만 안 놔둔다'는 내용의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를 지속해서 보냈다.

경찰은 A씨가 다시 사귀자는 의도로 문자 메시지를 보냈으나 이로 인해 피해 여성이 힘들어한다는 내용을 제삼자를 통해 입수, 조사에 들어갔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 여성과 그 가족들이 외부에 알려지는 것을 걱정해 경찰 조사를 반대해왔으며 해당 규정은 '반의사불벌죄'로 피해자가 처벌을 원치 않는다는 의사표시를 한 경우 그 의사에 반해 수사 의뢰 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또 "A 순경의 행위 자체는 정보통신법 위반 행위로 보여 사안의 심각성에 따라 파면, 해임 그다음으로 높은 수준의 중징계 처분했다"고 덧붙였다.

Photo gallery 남성에게 당한 폭력의 상처를 드러낸 여성 See Gallery

PRESENTED BY 하이트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