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9월 08일 17시 40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9월 08일 17시 40분 KST

[Oh!llywood] ‘브리짓 존스' 제작자 "4편 생각도 있다"

‘브리짓 존스’ 시리즈의 제작자 에릭 펠너가 4편 제작을 암시했다.

the

에릭 펠너는 지난 5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브리짓 존스의 베이비’ 프리미어에서 시리즈의 원작자이자 각본가인 헬렌 필딩의 2013년작 ‘브리짓 존스 : 매드 어바웃 더 보이’에 대해 언급했다.

펠너는 “이 소설은 8년 후, 브리짓이 50세에서 51세일 때의 이야기”라며 “그래서 지금부터 8년이 지나면 우리는 그 소설의 영화화에 대해서도 이야기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 시리즈의 팬들은 등장인물에 대한 애착이 있기 때문에 앞으로 30년 정도는 그들의 변화를 쫓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브리짓 존스’ 시리즈의 3편인 ‘브리짓 존스의 베이비’는 오는 28일 개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