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9월 06일 11시 53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9월 06일 11시 56분 KST

클로이 모레츠가 "킴 카다시안과 싸우며 배운 것이 있다"고 말했다

클로이 모레츠가 최근 인터뷰에서 킴 카다시안 자매와 싸우며 배운 점이 있다고 밝혔다. 이 발언을 더욱 잘 이해하려면, 이 기나긴 전쟁이 어떻게 시작됐는지부터 알아야 한다.

클로이 모레츠와 킴, 클로이 카다시안 자매간의 트위터 전쟁은 지난 7월 킴 카다시안이 카니예와 테일러 스위프트의 통화 내용을 공개하며 시작됐다. 카니예는 신곡 'Famous'에 다음과 같은 가사를 적었고, 가사 속 xx는 테일러 스위프트를 뜻했다.

난 테일러랑 아직 섹스를 할 수 있을 것 같아.

왜? 내가 그 XX을 유명하게 만들었으니까. (빌어먹을)

내가 그 XX을 유명하게 만들었으니까.

리파이너리 29에 의하면 테일러 스위프트는 카니예가 이 노래에 대해 어떠한 언질도 주지 않았다고 주장했지만, 킴 카다시안은 카니예와 스위프트의 통화 장면를 찍어 올리며 스위프트가 거짓말을 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렇게 카다시안 가족과 테일러 스위프트의 '스쿼드'(셀럽으로 이루어진 친구들) 간의 기나긴 싸움이 시작됐다.

이 전쟁에 뜬금없이 뛰어든 건 평소 이들을 모두 탐탁지 않게 여긴 배우 클로이 모레츠였다. 모레츠는 지난 7월 아래 트윗을 올리며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이 업계에 있는 모두가 구멍에서 머리를 빼고 실제로 세상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알아야 한다.

이런 중요하지 않고, 쓸모없는 일에 여러분의 목소리를 낭비하지 말길.

이에 킴 카다시안의 동생 클로이 카다시안은 "이게 네가 말하는 구멍이야?"라며 비키니 입은 클로이 모레츠와, 비슷한 비키니를 입고 엉덩이를 드러낸 채 누군가의 등에 업혀있는 여성의 사진을 함께 올렸다.

모레츠는 바로 "팩트: 첫 번째 사진은 영화 '나쁜 이웃들 2' 촬영 중인 내 모습이고, 두 번째 사진은 부당하게 사진 찍힌 여성이야."라며 카다시안을 비난하고 나섰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들어갑니다.)

모든 전쟁이 끝나자 클로이 모레츠가 드디어 입을 열었다. 모레츠는 할리우드 리포터와의 인터뷰에서 "내 관심을 받을 가치도 없는 사람들에게 주목했다. 나는 그들에게 관심을 준 것 자체는 후회하지만, 내가 말한 것에 대해서는 전혀 후회하지 않는다."라고 전했다. 실제로 세상에서 벌어지는 일에 주목할 시간도 부족한데, 카다시안과의 싸움같은 곳에 관심을 쏟아서는 안된다는 것.

그녀는 이어 "가장 고집이 세고 목소리가 큰 사람이 영향력이 가장 큰 사람은 아니라는 것을 깨달았다. 이건 힐러리 (클린턴)에게 배운 것이다."라며, 사람들을 잘 설득하려면 조용히 있는 것도 중요하다는 걸 배웠다고 말했다.

이로써 당분간 클로이 모레츠는 셀럽들의 트위터 싸움에서 모습을 감출 것으로 예상된다.

h/t Hollywood Reporter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