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8월 22일 07시 02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8월 22일 07시 02분 KST

ADHD를 앓던 7살 아이가 아파트 14층에서 추락사했다

gettyimagesbank

평소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ADHD)를 앓던 7살 초등학생이 고층 주상복합 아파트에서 추락해 숨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1일 인천 삼산경찰서에 따르면 20일 오후 5시 37분께 인천시 부평구의 한 주상복합 아파트 14층에서 초등학교 1학년생 A(7)군이 1층으로 떨어져 숨져 있는 것을 행인이 발견해 112에 신고했다.

이 행인은 "갑자기 '퍽'하고 무언가 떨어지는 소리가 나 쳐다보니 아이가 쓰러져 있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조사결과 A군은 이 아파트 작은 방 창문을 통해 1층으로 떨어진 것으로 확인됐다.

사고 당시 A군은 기저귀만 찬 상태였으며 아파트에는 A군의 계모 B(23)씨도 함께 있었다. A군의 아버지(34)는 일하러 간 상태였으며 함께 살던 외할머니는 산책하러 나가 집에 없었다.

B씨는 경찰에서 "아이가 대소변을 잘 가리지 못해 기저귀를 채웠다"며 "목욕을 씻긴 후 안방에서 잠을 자느라 사고를 목격하지 못했다"고 진술했다.

그러나 경찰은 A군의 온몸에서 멍 자국을 발견하고 부모의 아동학대 여부도 수사하고 있다.

A군 부모는 "아들이 평소 ADHD를 앓았다"며 "책장이나 식탁 위에 올라가 뛰어내려 다치는 일이 잦았다"고 진술했다.

A군이 다닌 초등학교 측은 올해 5월 그의 몸에서 멍 자국을 발견하고 아동학대가 의심된다며 아동보호전문기관에 신고했지만, ADHD에 의한 상처로 결론이 났다.

당시 A군은 공격적인 성향으로 인해 병원 치료를 권고받았으며 최근까지 정신과에서 약물치료를 받았다고 경찰은 밝혔다.

A군은 생후 50일가량 됐을 때 어머니가 가출한 뒤 친할머니 밑에서 자라다가 지난해 10월부터 아버지, 계모와 함께 살았다.

경찰은 키 1m20㎝가량인 A군이 혼자 장난치다가 떨어져 숨졌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지만 부모를 상대로 학대 여부도 계속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A군이 작은 방 창문 옆에 놓여 있던 침대를 딛고 올라가 장난을 치다가 추락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며 "몸에서 발견된 멍 자국과 관련해서는 내일(22일) 부검을 의뢰해 원인을 파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