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8월 17일 10시 40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8월 17일 10시 40분 KST

중식이는 '여혐밴드' 논란 이후 '페미니즘'을 열심히 공부하고 있다

중식이밴드의 보컬 중식이가 '여성혐오' 논란 이후 여성혐오 관련 책을 읽는 등 '페미니즘'을 공부하고 있다고 전했다.

15일 단비뉴스에 따르면, 중식이는 '여성혐오' 논란 당시 억울하기도 하고 심리적으로 많이 위축됐었다고 밝혔다.

"도마 위에 올라가면 칼이 보이지 내가 안 보이잖아요. 초반에는 아무것도 못했어요."

"저는 '된장녀(허영심으로 사치하는 여자)'를 한 번도 본 적이 없어요. 상식적으로 이해 안 되는 사람을 본 적도 없고요. SNS라는 곳은 만질 수 없잖아요. 왜 망상 속에서 신기루일지도 모르는 것하고 싸워야 하나 생각했어요."

the

하지만 이후 우에노 치즈코 교수의 '여성혐오를 혐오한다'를 읽는 등 관련 서적을 읽으며 페미니즘을 공부하고 여성 문제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중식이는 우리 사회가 여성혐오라는 민감한 주제를 드러내 놓고 편하게 말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페미니즘, 즉 남녀가 동등한 권리를 가졌다고 생각하는 것은 대한민국의 ‘찌질한 남자’일수록 반드시 알아야 할 이론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남자가 기본적으로 갖고 있던 남성권력을 (그동안) 억압받고 희생당해온 여성들에게 토스(넘김)하면서 책임감도 해소해줄 수 있는 게 페미니즘 아니겠냐”고 말했다.(단비뉴스 8월 15일)

곡 작업이 끝난 상태에서 뒤늦게 '여성혐오'적인 요소가 담겨 있음을 깨달았다는 고백도 전했다.

“그사이에 나와야 할 노래가 여성혐오적인 노래였어요. 원래 작업이 끝난 상태였는데, ‘작전회의를 하자’고 했죠. 자기검열의 필요성을 느꼈어요. 확실히 여성혐오였습니다.”(단비뉴스 8월 15일)

단비뉴스 인터뷰에는 중식이의 근황과 함께 결혼, 출산, 복지 등 사회 문제에 대한 솔직한 생각도 담겨 있다. 인터뷰 전문을 보고 싶다면 여기를 클릭.

정의당은 3월 말 중식이밴드와 20대 총선 TV광고용 영상과 공식 테마송 협약식을 체결했으나, 중식이밴드의 노래 몇몇곡이 '여성혐오'라는 지적을 받으면서 논란이 된 바 있다. '여성혐오' 가사라는 지적을 받은 중식이밴드의 노래는 아래와 같다.

‘선데이 서울’

“이혼한 내 친구는 술취해 물었지

가난이 죄가 되냐고?

친구야 꿈이 있고 가난한 청년에겐

사랑이란 어쩌면 사치다

나는 힘없는 노동자의 자식

낭만이란 내겐 무거운 사치다

아직은 꿈많은 책임질 것 없는 청춘이라서

나는 아직도 노래 부르며 산다

빚까지 내서 대학보낸 우리 아버지

졸업해도 취직 못 하는 자식

오늘도 피씨방 야간알바를 하러 간다

식대는 컵라면 한 그릇

하루의 첫 담배는 날 행복하게 하지

담배도 끊어야 하는데

어디서 돈벼락이나 맞았으면 좋겠네

나의 기타 나 대신 노래좀 불러줘

빚까지 내서 성형하는 소녀들

빚갚으려 몸파는 소녀들

홍등가 붉은 빛이 나를 울리네

이 노래가 나를 울리네

빚까지 내서 대학보낸 우리 아버지

졸업해도 취직 못 하는 자식

오늘도 피씨방 야간알바를 하러 간다

식대는 컵라면 한 그릇

하루의 첫 담배는 날 행복하게 하지

담배도 끊어야 하는데”

‘야동을 보다가’

잠시 나의 눈을 의심했어

네가 앞에 나타나니까

잠시 커버렸던 나의 그것도

고개를 숙이며 울었어

첨엔 네가 아닐 거란 생각에

멍하니 널 쳐다보다가

유두 옆쪽에 큰 점이 있더군

맞아 기억나는데

너의 유방 삼국지

나의 첫 여자 친구의 야동

손으로 가린 얼굴

설레어 아는 얼굴

이제는 늙어버려

주름이 늘었구나

그래도 예쁜 얼굴

그리운 아는 얼굴

내 품을 떠난 너는

나쁜 놈 만났구나

조용히

카메라를 보는 너

모니터를 보는 나

우린 서로 다른 삶을 살고

전혀 상관없는 남인데

왜 자꾸 눈물이 나지

너를 사랑했던 내가

그때 그 시절 네가 떠올라

담배 꺼내 물어봐

한숨에 연기 뿜어봐

서로 각자 다른 길을 걷고

전혀 상관없는 남인데

왜 자꾸 성질이 나지

너를 사랑했던 나는

지금 화가 나서 가슴이 타올라

아직 나는 백수로 살고 있어

그때와 마찬가지로

아직 술 먹으면 개가 되지

너와 헤어진 지금도

너는 나랑 헤어지길 잘했다

생각했었는데도

너의 남자친군 씨발놈인 것 같아

얼굴 찍지 말래도

지 얼굴은 모자이크 처리를 하고

카메라를 보는 너

모니터를 보는 나

우린 서로 다른 삶을 살고

전혀 상관없는 남인데

왜 자꾸 성질이 나지

너를 사랑했던 내가

그때 그 시절 네가 떠올라

담배 꺼내 물어봐

한숨의 연기 뿜어봐

서로 각자 다른 길을 걷고

전혀 상관없는 남인데

왜 자꾸 눈물이 나지

너를 보고 있는 나를

아마 잊었겠지 나를

카메라를 보지 마

그런 눈을 하지 마

네가 다른 누군가와

사랑하는 모습 보여주지 마

왜 자꾸 눈물이 나지

나랑 사귈 때에 너는

저런 체위한 적 없는데

화면으로 보니까

내 꼬추가 더 크다

네가 나를 떠나 만난 사람

존나 작은 변태 새끼야

야동 보는 나도 뭐 그래

나는 외로워서 그래

밤에 잠 안 와서 그래

그래

‘좀 더 서쪽으로’

너에게 밥을 사고 술을 사도 거 아무 소용도 없을 것 같다.

넌 내게 맘을 절대 안줄 것 같다.

너에게 꽃을 주고 반지를 줘도 아무 소용도 없을 것 같다.

넌 내게 맘을 절대 안줄 것 같다.

넌 비싸 보이기 위해 치장을 하고 싸구려가 아니라 말한다.

난 말이 통하게 명품을 줘도 쉬운 여자 아니라 말한다.

얌마 내가 이래 봬도 저기 저 서쪽을 향해

가면 갈수록 훈남이야 나 집에선 장남이야

내 고향은 경남이야 그래 내가 너무 비만이야

남들보단 병맛이야 그래서 난 총각이야

어쩔꺼야 정나미가 떨어져도 내 맘이야

이것도 난 낭만이야 인생은 마 실전이야

이번에는 정말이야 여기서는 양반이야

난 말이야 중년이야 좀 있으면 마흔이야

죽기 전에 마 나도 장가 한번 가야지

세우지 않아도 오똑한 코와 독특한 향기 똑똑한 그녀

말하지 않아도 내 맘을 아나? 나를 껴 안아 영어도 몰라 나

시골에 살아도 꺼리지 않아 작은 일 하나 착한 너와나

가난히 살아도 아프지 않아 슬프지 않아 날 사랑하나봐

너에게 밥을 사고 술을 사도 거 아무 소용도 없을 것 같다.

넌 내게 맘을 절대 안줄 것 같다.

Photo gallery 페미니즘 격언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