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8월 17일 06시 00분 KST

지구와 화성이 만난듯한 대만의 지질공원(사진)

화성은 어떤 곳일까 하는 공상은 해봤지만, 그 먼 행성에 갈 돈도 방법도 없다면 걱정마시라.

대만의 수도 타이베이에서 약 1시간 떨어진 북쪽 해변에는 화성을 방불케 하는 멋진 암반 성상이 있다. 지구인지 화성인지 구별이 어려울 정도로 기이한 이 암석들은 예류(Yehliu)지질공원의 일부다.

default

위 같은 현상은 중국 동해와 토석암이 만나 생겼다.

사실 예류는 오랫동안 숨겨져 있던 장소였다. 그러다 1962년에 대만 사진작가인 황치수(黃則修)가 예류를 주제로 한 사진전을 발표하면서 전혀 다른 세계 같은 이 지형에 관심이 쏟아지기 시작했다.

희한한 모습만큼 토석암에 붙여진 별명도 재미있다. 아이스크림, 벌집, 고릴라, 용의 머리 등 가지각색이다.

Photo gallery 지구와 화성이 만나면 가능할듯한 대만의 예류지질공원 See Gallery

Photo gallery 지구와 화성이 만나면 가능할듯한 대만의 예류지질공원 See Gallery

 

허핑턴포스트US의 'Earth Meets Mars In Taiwan's Otherworldly Yehliu Geopark''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