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8월 15일 13시 32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8월 15일 13시 32분 KST

김무성 "왕이 무능해 일제때 국민이 고통받았다"

연합뉴스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는 15일 "조선말에 왕들이 무능해서 우리 국민이 일본 사람들 밑에서 그렇게 고통받게 만들었는데, 다시는 그런 일이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전국 민생투어를 진행 중인 김 전 대표는 이날 오후 대전 예술의 전당에서 기자들과 만나 광복 71주년을 맞는 소감을 묻자 이같이 말하고 "나라를 더 잘 발전시켜야 되겠다는 의무감이 강하게 든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언급은 듣기에 따라서는 차기 대권에 대한 포부를 우회적으로 표현한 게 아니냐는 해석을 낳고 있다.

e

Photo gallery김무성이 더위를 식히는 아주 평범한 방법 See Gallery

그는 앞서 전북 진안에서는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향후 정치행보와 관련, "민생투어가 아직 절반도 끝나지 않았는데…"라면서도 "9월 말이나 10월에 이야기하겠다"고 밝혀 이르면 다음 달 대권도전을 공식화할 가능성을 시사했다.

그는 또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 선출에 대해서는 "잘하리라고 생각한다"면서 말을 아꼈다.

이어 김 전 대표는 민생투어에 대해 "요즘 주로 농촌 지역을 다니고 각종 농산물 재배 농민과 판매자들을 많이 만나고 있는데, 전반적으로 생산 과잉 때문에 가격이 안 맞고 저장 또한 문제"라며 "해결하기 어려운 문제지만 정부가 수급안을 조절하는 게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지난 1일부터 전국 민생투어에 나선 김 전 대표는 이날 전북 장수 사과농장과 전통시장, 진안 마이산 등을 찾아 민심을 청취한 데 이어 대전에서 잠깐 공연을 관람한 뒤 다시 전북 무주로 향했다.

그는 "전북 방문 일정은 오늘, 내일까지가 끝이고 조만간 충청권을 다시 찾을 것"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