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8월 15일 12시 08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8월 15일 12시 09분 KST

소녀시대 티파니, 욱일기 사진 논란에 자필 사과하다(전문)

소녀시대 티파니가 광복절 전날(14일) SNS에 욱일기가 그려진 스티커를 올려 논란에 휩싸였다.

티파니는 지난 14일 일본 도쿄서 열린 SM타운 콘서트 직후 스냅챗과 인스타그램에 욱일기 스티커와 일장기 이모티콘을 올려 공분을 샀다. 이 게시물은 사진 내 스티커뿐만 아니라, 광복절 전날이라는 게시 시점에 있어서도 큰 비난을 받았다.

the

이에 티파니는 인스타그램에 자필 글을 통해 "이렇게 소중하고 뜻깊은 날에 저의 실수로 인해 많은 분들에게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이러한 실수로 인해 많은 분들께 실망을 안겨드린 제 자신이 많이 부끄럽고,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라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현재는 두 게시물 모두 삭제된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