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8월 11일 11시 51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8월 11일 12시 07분 KST

세상엔 1만 1천년을 사는 동물이 있다

의학의 발전과 고른 영양의 섭취 등으로 우리나라의 평균 수명은 80세까지 올라갔다. 단언컨대 역사상 지금의 인류는 가장 수명이 길다. 그러나 인간은 아무것도 아니다.

내셔널 지오그래픽에 따르면 바닷속에는 므두셀라(969년을 살았다는 성서의 인물) 들이 가득하다고 한다.

그중에서도 특출나게 오랜 시간을 사는 동물이 있으니 바로 '해면'이다.

보통 해면 또는 갯솜이 돌이나 식물일 거라고 오해하지만, 해면은 무척추동물의 일종이다.

sponge sea

해면(Sponge)중 일부는 정말 말 그대로 스펀지와 비슷한 조직을 지녔다.

실제로 해면의 일종을 미용의 목적으로 스펀지처럼 쓰기도 한다.

#natural #seasponge #puglia #italy

solution1(@solution1)님이 게시한 사진님,

내셔널 지오그래픽에 따르면 해면의 수명은 매우 편차가 크지만, 가끔 수천 년을 생존한 해면이 발견되기도 한다. '노화 연구학회지'( Aging Research Reviews)에 따르면 'Monorhaphis chuni'라는 해면의 일종은 1만1천년을 살았다고 한다.

아래는 사람보다 오래 살지도 모르는 동물들이다.

Photo gallery
사람보다 오래 사는 동물들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