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8월 11일 05시 48분 KST

유도 세계랭킹 1위 곽동한이 동메달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연합뉴스

곽동한(하이원)은 동메달을 획득한 뒤에도 담담했다.

곽동한은 11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파크 카리오카 아레나 2에서 열린 대회 유도 남자부 남자 90㎏급 준결승에서 바르람 리파르텔리아니(조지아·랭킹 5위)에게 패했지만 이어진 동메달 결정전에서 스웨덴의 마르쿠스 니만(랭킹 4위)을 제압해 동메달을 차지했다. 곽동한은 현재 유도 세계랭킹 1위다.

경기가 끝난 후 곽동한은 "금메달을 따려고 열심히 운동했는데 준결승에서 졌을 때는 마음이 좋지 않았다"고 했으나 "동메달 결정전에서 이겨서 (안정을) 좀 되찾았다"고 말했다.

또 "몸 상태는 좋았다"면서 "잘 될 거라 생각하고 경기에 임했는데 생각대로 안 됐다"고 아쉬움을 표했다. 그러나 "준결승 패배 후 마음을 잘 가다듬고 준비해서 3등을 할 수 있었다"면서 "동메달을 따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동메달 결정전에 나오기 전 코치진이 지난 경기를 생각하지 말라고 조언해줬다"면서 "3등 한 것과 안 한 것은 차이가 큰 만큼 마음을 되찾으라고 들었다"고 소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