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8월 04일 10시 53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8월 04일 11시 52분 KST

트럼프가 기밀 브리핑을 받게 되자마자 이란에 대한 '1급 비밀' 영상을 봤다고 떠벌리다

3일, 도널드 트럼프는 이란 공무원들이 비행기에서 현금을 내리는 영상을 봤다며 이를 생생히 묘사했다. 수십 년 간에 걸친 논쟁 끝에 올해 초에 발표된 것처럼, 경제제재 때문에 완료되지 않았던 무기 거래에 대해 미국이 이란에게 지급하기로 한 금액의 일부였다고 한다.

“오늘 아침에 본 장면은 결코 잊지 못할 것이다.” 트럼프는 플로리다 주 데이토나 비치에 모인 군중들에게 자신이 봤다는 것을 이야기했다. “이 이야기는 여기 말고 다른 데서는 못 들었을 것이다. 이란은 비행기에서 돈을 내리는 영상, 그 테이프를 제공했다.”

“그 비행기가 내린 곳이 어디인지는 1급 비밀인데, 거기엔 파파라치가 없다. 파파라치 장사가 잘 되지 않는 곳이다. 하지만 이 테이프는 완벽하다. 정부 카메라로 찍은 게 분명하고, 사람들이 비행기에서 돈을 내리는 모습을 담고 있다. 군대 테이프다. 앵글은 완벽하고 흔들리지도 않았다.”

대중에게 공개된 영상 중 트럼프의 설명과 일치하는 영상은 없다. 트럼프가 존재하지 않는 영상을 지어내서 이야기했거나, 최근에 접근 가능하게 된 정보를 공개한 것일 가능성이 있다.

trump

트럼프는 이 ‘1급 비밀’ 테이프 발언을 하기 불과 며칠 전에 비밀 정보 브리핑을 받을 수 있게 되었다. 미국에는 정보당국이 여당 후보는 물론, 야당 대선후보에게도 대통령이 받는 일일 정보보고 중 최고기밀급 정보를 브리핑하는 전통이 있다.

트럼프 측 대변인은 트럼프가 어떻게 이 영상을 입수했는지는 말하지 않았다.

대선 후보를 위한 비밀 국가 안보 브리핑을 맡고 있는 미국국가정보국 대변인은 트럼프에게 브리핑을 했느냐는 질문에 즉각 답변하지 않았다.

그러나 트럼프와 클린턴은 각 당의 후보로 지명되었기 때문에 이제 비밀 브리핑을 받을 수 있다고 미국국가정보국의 제임스 클래퍼 국장이 지난 달 두 전당 대회 이후 말한 바 있다. 애틀랜틱의 러셀 버먼은 수요일에 트럼프와 클린턴은 곧 브리핑을 받기 시작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는 영상을 아주 생생하게 묘사했기 때문에, 지어낸 이야기라고 상상하기는 힘들다. 트럼프는 영상이 흔들리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아무도 비행기에서 돈이 쏟아지는 모습을 찍고 있다는 이유로 불안해하지 않았다.”

“이란이 이 테이프를 발표했다. 저 사람들이 가진 것과 같은 품질의 것이다.” 트럼프는 실내 뒤쪽의 취재진을 가리키며 말했다. “이란이 이 테이프를 공개했기 때문에 이제 우리가 망신을 당할 것이다.”

업데이트 : 트럼프 선거대책위원회 측은 3일 오전 폭스뉴스가 보도한 영상을 트럼프가 언급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영상은 지난 1월17일 이란에 억류되어 있던 미국인들이 스위스 제네바에 도착하는 모습을 담고 있다.

만약 이게 트럼프가 봤다고 주장하는 "일급 기밀" 이란 영상이라면, 트럼프는 청중들에게 정확하지 않은 정보를 전달한 게 된다. 또 트럼프가 봤다고 주장하는 영상과는 달리, 이 영상은 이란에서 촬영된 것도 아니고 돈을 주고 받는 장면도 아닐 뿐더러, "일급 기밀"도 아니고 "군대 테이프"고 아니며, "이란이 제공한" 영상도 아니다. 또 트럼프가 계속 주장한 것처럼 "미국 정부를 망신주기 위한" 영상도 아니다.

트럼프는 대체 뭘 본 걸까?


편집자주 : 도널드 트럼프는 꾸준히 정치적 폭력을 조장하고, 그는 상습적인 거짓말쟁이이며, 겉잡을 수 없는 제노포비아, 인종주의자, 여성혐오주의자인 데다 오바마 대통령이 미국 태생이 아니라고 믿는 사람들 중 하나일 뿐만 아니라 반복적으로 -전 세계 16억명에 달하는- 무슬림의 미국 입국을 금지하겠다고 말하는 인물이다.

* 이 글은 허핑턴포스트US의 Trump Boasts About Watching ‘Top Secret’ Iran Video Immediately After Becoming Eligible To Receive Classified Briefings(영어)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도널드 트럼프, 지지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