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7월 25일 06시 36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7월 25일 06시 41분 KST

경찰 간부가 버스 안에서 음란행위를 하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연합뉴스

경찰 간부가 버스 안에서 음란행위를 하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공연음란 혐의로 서부경찰서 소속 A(44) 경위를 25일 불구속 입건했다.

A 경위는 23일 오후 11시 45분께 인천에서 강화를 오가는 시내버스 안에서 20대 여성 옆자리에 앉아 음란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여성은 버스에서 내린 뒤 "술 냄새를 풍기며 버스에서 음란 행위를 하는 사람이 있다"며 112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김포의 한 정거장에 정차한 버스 안에서 A 경위를 붙잡아 임의동행했다.

A 경위는 경찰에서 "친구들과 술을 먹고 집에 가는 길이었다. 술에 취해 다 기억이 나지는 않지만 음란행위를 한 것은 맞다"며 혐의를 인정했다.

서부경찰서는 A 경위를 직위 해제하고 조만간 징계위원회를 열어 징계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다.

인천에서는 지난달 18일에도 인천지방경찰청 소속 B(43)경위가 대낮 한 빌라 주차장에서 길을 가던 여성을 보며 음란행위를 하고 달아났다가 차량 번호 등을 추적한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연수경찰서 소속 모 파출소에 근무하던 C(27) 순경은 지난 3월 20대 여성을 강제추행한 혐의로 입건돼 파면됐다.

C 순경은 3월 29일 남동구의 한 오피스텔로 들어가던 20대 여성을 뒤쫓아 승강기에 함께 탄 뒤 강제로 팔을 잡아끈 혐의 등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