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7월 22일 17시 17분 KST

김기덕 감독이 중국에서 420억 짜리 블록버스터를 연출한다

Director Kim Ki-duk poses during a photocall for his movie "Moebius" during the 70th Venice Film Festival in Venice September 3, 2013. The movie debuts at the festival. REUTERS/Alessandro Bianchi (ITALY - Tags: ENTERTAINMENT)
Alessandro Bianchi / Reuters
Director Kim Ki-duk poses during a photocall for his movie "Moebius" during the 70th Venice Film Festival in Venice September 3, 2013. The movie debuts at the festival. REUTERS/Alessandro Bianchi (ITALY - Tags: ENTERTAINMENT)

중소 규모 예산의 영화를 만들어 왔던 김기덕 감독이 중국 측으로부터 대규모 투자를 받아 대형 상업 영화를 만든다.

22일 김기덕 감독 측에 따르면 김 감독은 중국 제작사가 2억5천만 위안(한화 420억원 가량)을 투자하는 영화 '무신'의 연출을 맡기로 했다.

'무신'은 아시아 고대 왕국의 종교를 둘러싼 전쟁과 사랑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김 감독이 '피에타'(2012) 이전부터 시나리오 작업을 해왔던 작품이다.

중국 측이 투자·제작·배급을 맡고 모두 중국 배우로 캐스팅을 진행할 계획이다. 중국 측은 지난달 중국 미녀스타 류이페이(劉亦菲.유역비)와 만남을 갖고 출연 여부를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 감독 측 관계자는 "영화가 시대물이고 전쟁물이어서 제작비가 많이 들게 됐다"며 "제작비의 규모가 커서 중국 측으로부터 투자를 받게 됐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