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7월 22일 08시 26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7월 22일 08시 26분 KST

엠넷 국장이 '프로듀스 101은 건전한 야동'이라 말하다

케이블채널 엠넷의 유명 PD가 걸그룹 연습생들이 출연한 인기 프로그램 '프로듀스101'을 "건전한 야동(야한 동영상)"으로 표현했다가 논란의 중심에 섰다.

osen

22일 엠넷과 온라인 등에 따르면 '프로듀스101'을 성공시킨 한동철 국장은 한 웹진과 인터뷰에서 이 프로그램의 남자판을 설명하던 중 "여자판으로 먼저 한 건 남자들에게 건전한 '야동'을 만들어줘야 한다는 생각에서다"라고 말했다.

한 PD는 이어 "('프로듀스101') 출연자들을 보면 내 여동생 같고, 조카 같아도 귀엽지 않느냐"면서 "그런 류의 야동을 만들어주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온라인에서는 "'프로듀스101' 기획의도가 10대 걸그룹 연습생들을 성적으로 대상화하는 것이었느냐"며 한 PD를 강하게 성토하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한 PD는 이에 엠넷을 통해 공식 입장을 내고 사과했다.

한 PD는 "앞으로 제작할 '프로듀스101 남자판' 흥행 비결을 묻는 말에 '눈을 떼기 어려울 정도의 강력한 콘텐츠'라고 표현하고자 사용한 단어가 큰 오해를 불러 일으켜 당황스럽고 죄송하다"고 말했다.

그는 "'프로듀스101'을 사랑해준 분들과 모든 관계자분에게 불편함을 끼치게 돼 진심으로 죄송하다"면서 "이번 일을 계기로 모든 언행에 신중을 기하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