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7월 21일 14시 16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7월 21일 14시 19분 KST

2016년 마이애미 수영복 행사에서 선보인 가장 입기 거북한 수영복 톱 11

연간 행사인 '마이애미 스윔 위크'는 새로운 수영복 추세도 추세지만, 솔직히 절대 자기는 입을 가능성이 없는 수영복을 보고 '와'하며 놀랄 기회다.

지난 화요일에 마친 이 일주일간 행사는 수많은 파티와 런웨이 패션쇼 그리고 수영복으로 넘쳤다.

늘 그렇듯이 아주 아주 과감한 사람에게나 어울릴만한 엄청나게 섹시한 수영복, 베일까지 겸비한 결혼 테마 수영복, 또 자연미 넘치는 코코넛 수영복까지 선보였다.

아래는 가장 입기 힘들어 보이는 수영복 톱 11이다(사진 윗글은 브랜드/디자이너 이름이다)

Photo gallery
가장 입기 거북한 수영복 톱 11
See Gallery

60세 넘은 모델이 멋지게 연출한 수영복 패션이 궁금하다면 아래를 클릭하자.

swim

 

허핑턴포스트US의 'The 12 Least Wearable Swimsuits From Miami Swim Week 2016’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