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7월 21일 07시 54분 KST

절대 같이 보관하면 안되는 과일과 채소(리스트)

Getty Images/iStockphoto

huffreclaim

허핑턴포스트코리아는 여름 동안 '생활 속 낭비 줄이기 프로젝트'를 진행합니다. 허프 글로벌 캠페인 #reclaim과 함께 좀 더 효율적이고, 친환경적인 일상 생활을 위해 도움이 되는 정보와 이야기를 모아 소개합니다.

당신이 사둔 과일과 채소가 너무 빨리 상한다면, 그건 당신 잘못일 수도 있다. 채소에 따라 보관 방법이 다르며, 잘 보관하는 방법을 알아두면 빨리 상하는 것을 막고, 음식을 버리는 걸 예방하고 돈을 절약할 수 있다.

해답은 매우 간단하다. 과일과 채소에 따라 보관 방법이 다르다는 것을 아는 것이다. 어떤 채소는 과일이 익는 것을 촉진하는 자연 식물 호르몬인 에틸렌 가스를 배출한다. 이 가스에 민감한 과일과 채소들은 빨리 상하게 된다. 바나나와 사과를 같이 둔다거나, 가지와 토마토를 같이 둘 때 발생하는 일이다.

과일이 주로 에틸렌을 많이 배출하며, 과일끼리는 큰 대접이나 냉장고 서랍 안에 같이 넣어둬도 된다. 에틸렌에 민감한 건 주로 채소지만 일부 과일도 해당된다.

에틸렌을 배출하는 과일들은 다음과 같다. 이 과일들은 같이 보관해도 된다.

- 사과

- 살구

- 아보카도

- 익은 바나나

- 키위

- 망고

- 천도복숭아

- 파파야

- 복숭아

- 배

- 감

- 자두

- 토마토

- 칸탈루프(멜론의 일종)

- 허니듀(멜론의 일종)

- 패션프루트

- 플랜테인

위의 과일들을 에틸렌에 민감한 아래 과일 및 채소들과 함께 보관하지 말라.

- 익지 않은 바나나

- 껍질콩

- 엔다이브(꽃상추)

- 브로콜리

- 방울양배추

- 양배추

- 당근

- 콜리플라워

- 근대

- 오이

- 가지

- 녹색 잎채소

- 오크라

- 파슬리

- 콩

- 고추

- 시금치

- 호박

- 고구마

- 물냉이

- 수박

채소와 과일을 제대로 보관하면 음식 낭비가 얼마나 줄어드는지 경험해 보길!

관련 기사: 음식 낭비를 줄이는 5가지 방법

food table

*허프포스트US의 How You Store Your Fruits And Vegetables Might Be Causing Them To Spoil을 번역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