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7월 15일 10시 47분 KST

미술관에 전시된 '낱말퀴즈' 그림에 진짜 낱말을 적어버린 할머니

아서 쿱크(Arthur Köpcke)는 1928년에 태어나 1977년까지 활동한 독일의 예술가다. 1960년대 이후 독일을 중심으로 일어난 전위 예술 운동인 플럭서스 예술가로서 그는 1960년대 중반부터 ’가로세로 퀴즈’ 형식의 작품을 많이 남겼다. ‘Reading-work-piece’란 이 시리즈에는 바로 옆에 이런 문구가 쓰여있다고 한다.

“낱말을 넣으시오.”(Insert words)

현재 그의 작품은 독일에서 약 8만 유로(약 1억원)에 거래된다고 한다. 그런데 최근 이 작품이 전시된 뉘른베르크의 어느 미술관에서 사고가 생겼다.

bildkunst bonn

영국 ‘텔레그래프’의 보도에 따르면, 이날 전시를 보러온 91세 여성 한 명이 그림 위에 진짜 낱말을 써 넣는 일이 벌어졌다.

현지 경찰의 전한 바에 따르면 “그녀는 ‘낱말을 넣으시오’라는 문구를 보고 따라했을 뿐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또한 “만약 관람객이 이 문구를 따르지 않게 하고 싶었다면, 미술관은 따로 경고문을 붙였어야 했다”고 말했다.

미술관 측도 어느 정도는 실수를 인정하는 상황이다. 미술관의 책임자인 에바 크라우스는 “우리도 이 할머니가 작품을 훼손하려는 의도가 없었다는 걸 알고 있다”며 “훼손 정도가 영구적이지 않기 때문에 아마도 수월하게 복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작품을 소유하고 있었던 컬렉터 또한 이번 사고를 해프닝 정도로 받아들였다고 한다. 미술관 측은 복원에 필요한 수백 유로가량의 비용을 전부 부담하기로 했으며 이후 전시에서 따로 경고문을 세울 계획이다.

*관련기사

- 영국의 한 박물관이 진열품을 깨고 도망친 소년을 찾는 사연

va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