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7월 15일 05시 26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7월 15일 05시 56분 KST

네이버 '라인'이 뉴욕증시에 성공적으로 데뷔했다

AP
New York Stock Exchange President Tom Farley, center, takes a selfie with Line character Cony on the bell podium at the NYSE, Thursday, July 14, 2016. Line Chief Strategy & Marketing Officer Jun Masuda is at left, before his company's IFO.

14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에 주식예탁증서(ADR) 형태로 상장된 라인은 공모가격(32.84달러)보다 26.6% 오른 41.58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오전 10시부터 거래가 시작된 라인(주식명 LN)은 거래 직후 공모가격보다 35% 높은 44.49달러에 거래되기도 했다. 시장에서 유통되는 물량이 늘어나면서 라인은 상승 폭이 줄어들었지만, 꾸준히 20%대 중반의 오름폭을 유지했다.

이날 마감가격을 기준으로 한 라인의 기업가치는 87억3천만 달러(약 9조9천억 원)이다.

[관련기사] 네이버 라인, 일본과 미국서 동시 상장한다

라인은 이날 뉴욕에서 ADR 형태로 상장한 데 이어 15일에는 일본 도쿄에서 실제 주식을 상장한다. 뉴욕에 상장된 ADR은 2천200만 주이며, 도쿄에서는 1천300만 주가 상장된다.

라인은 일본에서 상장도 되기 전부터 투자자들의 관심이 뜨거웠다.

공모가격이 공모가 범위(2천900∼3천300엔)의 최상단인 3천300엔(약 3만5천 원)으로 정해졌음에도 공모주 청약 경쟁률은 25대 1이었다.

또 상장에 앞서 장외거래에서 공모가보다 15% 높은 가격에 거래되기도 했다.

네이버의 자회사인 라인은 세계 7위의 모바일 메신저 서비스업체로 도쿄에 본사가 있다. 월간 실 이용자는 2억1천800만 명으로 전체 이용자의 3분의 2는 일본과 대만, 태국, 인도네시아 등 4개국에 있다.

지난해 매출은 1천200억 엔(약 1조 2천900억 원)을 상회했다. 2014년보다 39% 늘었다. 하지만 2014년에는 20억 엔의 이익을 냈지만, 지난해에는 79억7천만 엔의 적자를 기록했다.

라인은 올해 뉴욕증시에서 기업공개를 한 5번째 IT 기업이자 최대 규모여서 투자자들의 관심이 쏠렸다.

한편 지난해 이맘때까지는 뉴욕증시에서 모두 14개의 IT기업이 상장했던 것과 비교하면 올해 IPO 시장은 크게 위축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