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7월 14일 12시 28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7월 14일 12시 28분 KST

서울대가 남학생들의 '성폭력 단톡방'에 시급히 추진 중인 대책

서울대가 인문대 소속 남학생 8명의 '성폭력' 카톡방 내용이 공개되자, 학생들의 인권의식을 기르기 위한 특강을 실시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뉴시스에 따르면, 13일 서울대는 '2017년 신입생'부터 입학 첫 학기에 '인권 특강'을 수강하지 않으면 다음 학기 수강 신청 자체를 하지 못하게 하는 안을 조만간 학사운영위원회에서 심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입생이 인권 특강을 이수하지 못하면 사실상 '유급'시키겠다는 것이다.

e

서울대 인권센터가 매달 학내외 전문가를 초청해 진행한 특강을 한층 보강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며, 시행될 경우 SNS 성희롱/혐오범죄 등이 폭넓게 다뤄질 예정이다.

또한 서울대는 학생 징계 규정 역시 '재교육'에 중점을 두고 대폭 수정하기로 했다.

동아일보에 따르면, 한인섭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를 중심으로 '학생징계 규정 개선 태스크포스'가 구성됐으며 TF의 개정안에서는 △근신, 유기정학, 무기정학, 제명으로 나뉜 현행 징계유형에 공익봉사를 추가하고 △필요한 경우 전문가 상담이나 특별교육도 명령할 수 있도록 했다. 또, 혐의가 가벼운 학생 가운데 상담/봉사/교육을 충실히 받아 개선의 여지가 엿보이는 학생은 징계를 면하게 해주는 징계유예 제도도 검토되고 있다.

Photo gallery 성폭력상담소 퍼포먼스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