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7월 08일 05시 49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7월 08일 07시 00분 KST

프랑스가 포르투갈과 '유로2016' 결승을 치른다

유로2016의 마지막 그라운드에서는 개최국 프랑스와 12년 만에 결승에 진출한 포르투갈이 맞붙게 됐다. 포르투갈이 웨일스를 꺾었고, 프랑스는 독일을 격파하고 결승에 진출했다.

griezmann

8일 프랑스는 독일을 2-0으로 격파했다. 이날 프랑스의 공격수 앙투안 그리즈만은 혼자서 2골을 뽑아냈다.

그리즈만은 전반 45분 페널티킥 기회를 살려 한 골을 기록했고, 이후 후반 27분 독일의 골키퍼 노이어가 쳐낸 공을 살려 두 번째 골을 기록했다.

ESPN에 따르면 그리즈만은 "오늘 경기 페널티킥에서는 확실히 골망을 흔들고 싶었다. 기쁘다"라며 "두 번째 골은 골키퍼가 실수하는 지 보고 있었는데, 키퍼가 쳐낸 공이 내 발 앞에 떨어졌다"고 말했다.

neuer

월드사커톡에 따르면 노이어는 경기가 끝난 후 "우리가 더 나은 팀이라고는 하지 않겠다. 한 골을 앞선 것은 프랑스에게 보다 유리했다"고 전했다.

프랑스와 포르투갈은 오는 11일 오전 4시(한국시각) 생드니 스타드 프랑스에서 결승전을 치룬다. 프랑스로서는 2000년 이후 16년 만의 우승 도전이며, 포르투갈에게는 첫 메이저 경기(월드컵, 유로)에서의 우승 도전이다. 두 팀의 역대 전적은 프랑스가 18승 1무 5패로 우위를 점하고 있다.

* 관련기사

- 호날두의 활약으로 포르투갈이 12년 만에 유로 결승에 진출했다

ronaldo

사진을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이동합니다.

Photo gallery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애마'들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