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7월 07일 14시 10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7월 07일 14시 15분 KST

진정 '덕 중의 덕은 양덕'임을 증명한 코스튬 플레이어 (사진)

"덕중의 덕은 양덕이다"라는 말이 있다. 이는 똑같이 '덕질'을 하더라도 서양 출신의 '덕후'들은 스케일이나 디테일이 남다르다는 뜻을 담고 있다. 그리고 정말 역대급 덕후가 등장했다.

5일 네이버 뿜의 '당됴리'라는 유저는 "양덕이 왜 또..."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시했다. 사진 속에는 애니메이션 '몬스터 아가씨가 있는 일상'의 등장인물인 라크네라 코스튬을 하는 여성의 모습이 담겨 있다.

south korea money

그런데... 라크네라는 거미 다리를 가진 캐릭터다. 이를 위해 이 '덕후'는 거미의 하반신과 의상을 직접 만든다.

south korea money

대체 이 덕후는 무슨 일로 이런 노력을 기울여가며 라크네라를 따라하려고 한 것일까? 그의 이름은 마리 끌로드 부르보네로 캐나다에 사는 전문 코스튬 플레이어다.

부르보네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신이 이 작업을 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그는 7월 1일부터 4일까지 로스앤젤레스에서 진행됐던 애니메이션 엑스포에서 착용할 코스튬 의상을 만들기 위해 이를 시작했고, 그 어떤 것보다도 활용이 편할 것 같아 섬유유리를 사용해 작업을 진행했다고 전했다. 아래는 그가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개한 작업 과정이다. 작업에는 무려 한 달이 넘는 시간이 소요됐다.

최종적으로 의상까지 갖춰 입은 뒤 거미 다리에 '탑승'한 모습이다. 정말이지 '덕 중의 덕은 양덕'이라는 말을 인증하는 순간이다.

부르보네는 이전에도 다양한 코스튬 플레이를 진행했다. 더 많은 그의 사진은 그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h/t 네이버 뿜

Photo gallery최악의 셀러브리티 드레스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