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7월 07일 12시 13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7월 07일 12시 14분 KST

'잘 먹는 소녀들'이 타이틀과 포맷을 전면 수정한다

종합편성채널 JTBC의 '잘 먹는 소녀들' 측이 결국 타이틀과 포맷 등을 전면 수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7일 뉴스1은 JTBC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잘 먹는 소녀들' 타이틀 및 포맷을 전면 수정하고, 편성 시간대도 변경됐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관계자는 "생중계 및 2회 방송을 통해 지적받은 문제점들을 겸허히 수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south korea money

'잘 먹는 소녀들'은 지난 주 첫 방송된 프로그램으로 걸그룹 멤버들의 '먹방' 대결 진행했다. 그러나 이 방송은 '성 상품화', '인권 침해' 등 거센 비판을 받은 바 있다.

제작진은 방송에서 “다이어트에 갇혀 사는 걸그룹이 편하게 먹을 수 있는 자리를 마련했다”지만, 밤 10부터 새벽 2시에 많은 음식을 맛있다는 과한 액션까지 취해가며 먹어야 하는 고통은 전혀 고려하지 않은 듯하다. 이윤소 한국여성민우회 사무국장은 “평소 다이어트를 반복하는 그들이 그 시간에 그렇게 먹으려면 먹고 나서 토하거나, 먹기 전에 굶는 상황에 놓일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 걸그룹을 끼와 능력이 아닌 관상용 존재로 취급하는 제작진에 대한 비판도 커진다.

- 한겨레 (2016년 7월 4일)

마른 여성 아이돌이 칼로리 높은 음식을 먹는 모습을 바라보며 그 모습을 평가하는 것, 이는 굉장히 가학적이다. 더군다나 '먹는 모습'은 평가를 내릴 수 있는 부분이 아니고 재능의 문제도 아니다. 식사 예절이라는 게 있기는 하지만 그것은 어디까지나 소양의 문제일 뿐, 누가 더 잘 먹고 못 먹고를 판단하는 재능의 영역이 아니다. 먹는 것을 '평가'할 수 있다면 잠자기, 숨쉬기 같은 일도 평가할 수 있을까.

- 오마이뉴스 (2016년 7월 7일)

걸그룹 아이돌은 예쁘게 웃어야 하고, 상큼해야 하며, 사랑스러워야 하는데, 이젠 먹는 것까지 잘 먹어야 한단다. 대체 왜 잘 먹어야 할까? 그런 친절한 설명도 없이 대결을 한다. 그것도 ‘맛있는 먹는 소녀’라는 애매모호한 기준으로.

- 스타뉴스 (2016년 7월 1일)

* 관련기사

- JTBC '잘 먹는 소녀들'이 비판받을 수밖에 없는 이유

d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이동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