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7월 07일 07시 33분 KST

테니스공으로 만든 블루투스 스피커가 등장했다

이건 그냥 오래된 테니스공이 아니다.

우버기즈모(Ubergizmo)에 의하면 런던에 사는 리처드 모스는 테니스 대회가 끝나면 버려지는 수만 개의 테니스공이 아까워 이를 쓸모 있게 바꿔보기로 했다. 맨즈헬스에 따르면 모스는 '윔블던에서는 테니스공이 총 5만5천 개, US오픈에서는 7만 개나 버려진다'며 경기에서 쓰인 공을 블루투스 스피커로 재활용하기로 했다. 이는 공의 밑 부분을 잘라 속에 3D 프린팅 된 스피커를 내장하는 방식으로, 버려질 수도 있었던 테니스공의 겉면은 유지하면서 성능 좋은 스피커로 변신시키는 것이다.

'히어 오'(hear O)라는 이름을 가진 이 제품은 현재 소셜펀딩 사이트 킥스타터에서 자금을 모으고 있으며, 오는 28일까지 펀딩 받을 예정이다.

h/t Men's Heal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