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7월 06일 08시 08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7월 06일 11시 32분 KST

[허프키친]차갑게 먹는 오동통 명란 비빔우동(영상)

비가 온다.

꿉꿉하고 끈적한 장마철.

집 나간 입맛을 돌아오게 할 냉 명란 비빔우동을 소개한다.

얼음물에 한번 몸 담그고 나온 우동면의 쫄깃함에 한번 반하고

차게 식힌 부드럽고 짭조름한 명란소스는 맥주를 부를 것이다.

재료 (2인분): 명란 100g, 간 마늘1t, 버터 1조각, 생크림 반 컵, 우유 반 컵, 시소잎, 깻잎, 오이

조리 방법

1. 명란 겉을 물로 씻어낸 후 껍질을 뒤집어 명란을 따로 담아둔다.

2. 팬을 달군 후 약한 불에 버터를 넣고 녹인다.

3. 녹인 버터에 간 마늘을 넣고 타지 않도록 약한 불에 향이 날 정도로 볶는다.

4. 여기에 생크림과 우유를 넣고 잘 섞는다.

5. 불을 끄고 명란을 넣은 다음 농도가 걸쭉하게 나오도록 섞는다. 이때 명란이 뭉쳐서 푹 익을 수 있으니 빨리 섞어서 다른 용기에 옮긴 후 식힌다.

6. 우동면을 삶은 후 차가운 얼음물에 씻어 체에 밭친다.

7. 준비한 명란소스를 차가운 면과 잘 버무린다

8. 채를 썬 오이, 깻잎, 시소 잎을 고명으로 올리면 끝!

셰프의 킥: 준비한 명란소스는 냉장고에 2~3일 보관 가능하다. 두꺼운 우동면에 섞어서 먹어도 좋지만

파스타면에 섞으면 명란 파스타로 즐길 수 있다.

허프 키친은 카페 고희(GOGHI)와 허핑턴포스트 코리아가 함께 진행하는 레시피 시리즈다.

chicken

아삭한 숙주를 곁들인 치킨 데리야키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기사로 들어갑니다.)

curry

코코넛 밀크가 어우러진 부드러운 카레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기사로 들어갑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