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7월 04일 12시 37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7월 04일 12시 43분 KST

20대 총선에서 30대 이하 투표율이 '대폭' 상승했다

gettyimagesbank

지난 20대 총선에서 2030세대의 투표율이 지난 총선에 비해 대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0대의 투표율이 10%포인트 가량 상승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4일 발표한 20대 총선 투표율 분석 결과에 따르면 20대 전반 (45.4%→55.3%) 20대 후반 (37.9%→49.8%)30대 전반(41.8%→48.9%) 등으로 나타났다. 50대 투표율은 19대 총선(62.4%)에 비해 소폭 감소한 60.8%였다.

24

성별로 비교해 보면 남성은 20대 후반(36.3%→47.3%), 여성은 20대 전반(40.4%→54.2%)20대 후반(39.5%→52.6%)의 투표율이 크게 증가했다.

이처럼 젊은 층의 투표율이 증가했지만, 투표율은 여전히 평균 이하였다.

42

선관위는 "50대부터 70대까지는 선거인수 비율보다 투표자수 비율이 더 높아 중·노년층이 투표참여에 더 적극적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선관위에 따르면 20대 총선에서 50대부터 70대까지는 전체 투표율보다 높았으나, 40대 이하와 80세 이상은 전체 투표율보다 낮게 나타났다. 70대 투표율은 73.3%로 가장 높았고, 80세 이상이 48.3%로 가장 낮았다.

성별 투표율도 눈여겨 볼만하다. 성별․연령대별 투표율을 보면 20~30대에서는 여성이 높았고, 60~70대에서는 남성이 높았다.

선관위에 따르면, 20대 여성 후반 (52.6%)과 30대 전반(50.7%) 보다 20대 남성 후반(47.3%)과 30대 전반(47.2%)이었다. 반면, 남성의 경우 60대(74.5%)와 70대(79.7%)가 다른 연령대에 비해 압도적으로 높았고, 여성의 경우 60대(69.0%)와 70대(68.4%)에서는 같은 연령대 남성보다는 낮지만 여성 연령대에서는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