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7월 04일 09시 53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7월 04일 09시 54분 KST

이 여성은 거리에서 자신을 성추행한 남자에게 강력하게 맞서 사과를 받아냈다(동영상)

런던에 사는 한 캐나다 여성 이야기로 인터넷이 떠들썩하다. 그녀는 자신을 성추행한 괴한에게 용감하게 맞섰다고 박수를 받고 있다.

현재 영국에서 일하고 있는 아스미나로만 알려진 이 여성은 남자친구와 런던 거리를 걷고 있었다. 그런데 모르는 남자가 갑자기 그녀의 음부를 손바닥으로 친 후 유유히 걸어갔다.

처음엔 너무 놀랐다고 그녀는 페이스북에 설명했다. 놀라움이 어느 정도 가라앉은 아스미나는 남자를 향해 소리를 지르기 시작했다. 성추행을 당했다고 큰 소리로 말했다.

경찰에 신고하려고 전화를 꺼내자 괴한이 아스미나의 남자 친구에게 욕설을 퍼부으며 주먹을 흔들었다. 그러던 남자는 조금 후 자리를 떴다. 아스미나는 거리를 두고 남자 친구와 함께 괴한을 따라가기로 했다. 계속 쫓아오는 그녀가 귀찮았는지 괴한은 저리 가라고 소리를 질렀고, 그 순간에 그녀는 가해자에게 폭발했다.

"난 너무 화가 나서 큰 소리로 말했다. 길거리에서 자기 마음대로 내 음부를 잡아놓고 나한테 저리 가라는 게 말이 되냐고."

아스미나가 물러서기는커녕 경찰에 신고할 조짐이 보이자, 괴한은 사과하기 시작했다.

그런 괴한에게 아스미나는 카메라를 보고 사과하라고 지시했다. 그리고 그 결과를 페이스북트위터에서 동영상으로 공유했다.

캡션: 런던에서 어느 남자가 나를 성폭행했을 때 그에 맞서 사과를 받아냈다.

남자는 "내가 한 짓은 정말로 용납할 수 없는 행동이다. ... 미안하게 생각한다."라고 카메라를 향해 말한다. 뭐가 미안하냐고 아스미나가 묻자 그는 "그 부분을 때린 걸 말이다."라고 대답했다.

아스미나가 이 동영상을 공유한 이유는 성추행을 절대로 용납하면 안 된다는 사실을 강조하기 위해서였다.

"내가 매력적으로 보이든 안 보이든, 또 당신이 술을 10잔을 마셨든 안 마셨든, 단지 당신이 남자이고 내가 여자라는 이유로 사회가 부여한 권리라고 착각하여 그런 행동을 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 착각한 [남성] 권리를 기준으로 행동한다면 당연히 그에 대한 응징도 감수해야 한다."

 

허핑턴포스트CA의 'Guy Sexually Assaults Her On The Street. She Makes Him Say Sorry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Photo gallery보통 몸매의 래밀리 인형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