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6월 29일 13시 57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6월 29일 14시 13분 KST

삼사십대 남성의 거의 반이 성매매를 외도로 생각하지 않는다는 연구가 나왔다

라이나생명의 라이프·헬스 매거진인 '헤이데이'는 강동우 성의학연구소와 공동으로 1천90명의 성인남녀를 대상으로 성생활 관련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를 29일 발표했는데 그 중 특히 성매매에 관련된 조사가 눈길을 끈다.

성매매를 '외도가 아니다'라고 답한 비율은 남성 30~40대에서 다른 연령보다 확연하게 높았다.

iceland england

표본 수가 작았던 20대와 50~60대의 경우 30% 미만이 성매매를 외도가 아니라고 대답했지만, 30대(45.5%)와 40대(47.3%)에서 성매매를 외도로 보지 않는 비율이 특히 높았다.

성의학연구소 강 박사는 “우리 사회에 성매매 문화가 만연하다 보니 ‘남들도 그러는데’라며 성매매를 가볍게 보는 경향이 있는 듯하다”고 분석했다.

한편 우리나라 부부들의 성관계 횟수는 전세계에서 두 번째로 적은 수준이라는 결과도 나왔다.

조사결과 기혼자 743명 가운데 성관계가 월 1회 이하이거나 없다고 응답한 '섹스리스'는 기혼자의 비율이 36.1%였다.

iceland england

반면 거의 모든 연령에서 섹스를 매우 중요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답했다. "성생활이 삶과 인간관계에 얼마나 영향을 미친다고 봅니까?"라는 질문에 전체 성인 남녀의 93.9%가 성생활이 삶과 인간관계에 영향을 미친다고 응답했다.

특히 60대 이상의 경우 95.5%가 영향을 미친다고 응답했다. 강동우 박사는 “외국의 경우 ‘영향을 미친다’는 응답이 80~90%임을 감안하면 세계 1위 수준”이라며 “대다수의 사람이 성생활을 삶의 중요한 행복지수로 여기고 있음을 보여준 결과”라고 분석했다.

본 조사는 1,090명(온라인 조사 980명, 개별면접 조사 110명)의 성인남녀(20대 14.3%, 30대 20.4%, 40대 22.9%, 50대 32.1%, 60대 이상 10.3%)가 참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