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6월 28일 18시 24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6월 28일 18시 56분 KST

해수부 장관과 박 대통령은 더이상 '세월호' 대책을 논의하지 않는다

연합뉴스

김영석 해양수산부 장관이 “지난해 11월 취임한 뒤 박근혜 대통령과 세월호참사 대책을 논의한 적이 한 번도 없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28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에 출석해 “장관이 된 뒤 박 대통령과 마주 앉아 세월호참사 출구전략에 대해 논의하고 어떻게 마무리를 지을지 진지하게 상의한 적이 한번이라도 있느냐”는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김 의원이 “(대화가) 길든 짧든 세월호참사만 박 대통령에게 한 번이라도 거론한 적이 있느냐”고 재차 묻자 김 장관은 “(박 대통령과) 대면해 말씀을 나눈 적은 없다”고 말했다. ‘세월호 특조위 활동기간 보장’ 등이 현안으로 불거진 가운데서도 김 장관이 취임한 뒤 7개월 동안 박 대통령이 한 차례도 관계부처 장관과 대책을 논의한 적이 없다는 뜻이다.

4

27일 서울 종로구 청운효자동주민센터에서 열린 세월호 특조위 강제해산 박근혜 정부 규탄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관련 내용이 적힌 피켓을 들고 있다.

김 장관은 “국무회의에서 세월호 문제와 관련해 시행령 등 얘기를 나눈 적은 있다. 정부의 진행상황은 언론을 통해서건 각종 보고를 통해서건 (청와대와) 충분히 소통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 장관은 “대통령에게 국무위원, 주무장관으로서 세월호 특조위의 활동기간을 보장을 건의해야 하는 것이 아니냐”는 김한정 의원의 질문에 “이 문제는 정부가 판단할 일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책임을 회피하는 듯한 분위기를 풍기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