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6월 28일 08시 15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6월 28일 08시 16분 KST

아리아나 허핑턴이 도널드 트럼프에 대한 '트렉시트'를 제안했다

Arianna Huffington, president and Editor-in-Chief of The Huffington Post Media Group attends a session at the World Economic Forum (WEF) in Davos January 25, 2014. REUTERS/Denis Balibouse (SWITZERLAND  - Tags: POLITICS BUSINESS)
Denis Balibouse / Reuters
Arianna Huffington, president and Editor-in-Chief of The Huffington Post Media Group attends a session at the World Economic Forum (WEF) in Davos January 25, 2014. REUTERS/Denis Balibouse (SWITZERLAND - Tags: POLITICS BUSINESS)

허핑턴 포스트 창립자이자 최고 편집인인 아리아나 허핑턴은 어제(월요일) '트렉시트 - Trexit'라는 신조어를 제안했다. 2016년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를 포기하고 전 외무장관 힐러리 클린턴을 지지하자는 맥락의 발언이었다.

MSNBC 인터뷰에 출연한 그녀는 "이번엔 '트렉시트'를 해야 한다... 도널드 트럼프와의 관계를 더 늦기 전에 절단해야 한다는 의미"라며 확고한 의지를 밝혔다.

'트렉시트'이란 신조어는 영국이 유럽연합(EU)을 탈퇴하기로 한 '브렉시트 - Brexit'를 참고한 말이다.

아리아나는 또 "이번 브렉시트 투표 결과로도 입증됐지만, 잘못된 결정이 예상하지 못한 결과를 야기할 수 있다는 점을 주의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녀는 "보수 언론인 조지 윌과 [부시 대통령하의] 재무장관 헨리 폴슨, 또 [H.W. 부시 대통령하의 국가안보보좌관] 브렌트 스코우크로프트와 공화당 상원의원 벤 새스 같이 '트렉시트'하는 공화당원들이 훨씬 더 많았으면 정말 좋겠다."라며 "힐러리 클린턴을 좋아한다는 전제하에서만 그녀를 위해 투표할 수 있는 게 아니다. 도널드 트럼프를 막을 기회가 이번밖에 없다."라고 덧붙였다.

편집자주 : 도널드 트럼프는 꾸준히 정치적 폭력을 조장하고, 그는 상습적인 거짓말쟁이이며, 겉잡을 수 없는 제노포비아, 인종주의자, 여성혐오주의자인 데다 오바마 대통령이 미국 태생이 아니라고 믿는 사람들 중 하나일 뿐만 아니라 반복적으로 - 전 세계 16억명에 달하는 - 무슬림의 미국 입국을 금지하겠다고 말하는 인물이다.

Photo gallery도널드 트럼프와 응아 누는 아기 얼굴을 비교해 보자 See Gallery

 

허핑턴포스트US의 'Arianna Huffington Urges GOP Voters To ‘Trexit’ And Dump Trump'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