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6월 23일 08시 49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6월 23일 08시 53분 KST

화성암 표면에 있는 작은 창문 아래 용암이 흐르는 장면(영상)

우리는 지면 위로 솟구치는 용암을 보며 탄성을 지른다. 자연이 빚어낸 장관. 그러나 정작 용암 지대 아래에서 무슨 일이 벌어지는지는 전혀 알지 못한다.

그 뜨거운 용암 속에서 어떤 색의 물질들이 흘러가고 있는지를 볼 수 있는 곳이 있다.

하와이 킬라우에아 지역, 이름하여 '용암에 뚫린 채광창'으로 불리는 특이한 구멍이다.

용암지대의 거대한 튜브 위에 마치 창문처럼 구멍이 나 있고 그 아래로 붉은 액체(그러나 알고 보면 섭씨 700~1,200도의 암석 용융체)가 흐르고 있는 이 장면은 우주선의 창에서 바라 본 붉은 은하수 같다.

하와이 화산 관측소의 웹사이트에 따르면 이 용암 채광창의 크기는 생각보다 큰 6m가량. 상공에서 본 모습은 이렇다.

us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