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6월 21일 11시 27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6월 21일 11시 27분 KST

브리트니 스피어스는 '세상이 끝날 때까지' 비키니를 입을 것이다

드미 르바토가 이렇게 노래했지만, 브리트니 스피어스는 확실히 “cool for the summer"다.

34살의 이 영원한 팝스타는 지난 주말 해변에 놀러가서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공유했다. 스피어스는 검은 비키니와 검은 초커, 오버사이즈 선글래스를 썼다.

브리트니 스피어스는 현재 라스베가스의 플래닛 할리우드에서 공연 중이며, 최근 새로운 뮤직비디오를 촬영하는 사진으로 팬들을 설레게 했다.

이 사진을 보라. 그녀 최고의 명곡 중 하나인 “I’m a Slave 4 U”가 떠오르지 않나?

허핑턴포스트US의 Britney Spears Will Probably Keep Posing In Bikinis ‘Til The World Ends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