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6월 20일 14시 27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6월 20일 14시 28분 KST

추적60분이 버벌진트 음주운전 적발 현장을 포착했다

OSEN

최근 음주운전 적발 사실을 고백한 래퍼 버벌진트(본명 김진태)의 적발 당시 모습이 KBS 2TV '추적60분' 카메라에 포착됐다.

20일 KBS에 따르면 지난 16일 밤 서울 마포구에서 음주운전 문제를 밀착 취재하던 '추적60분' 제작진은 단속을 피해 우회하려던 벤틀리 차량을 목격했다. 제작진은 단속반과 함께 이 차량을 뒤쫓아가 단속 현장을 취재했다.

default

KBS '추적60분' 제작진과 인터뷰하는 음주운전 적발 당시의 버벌진트

제작진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운전자가 버벌진트라는 사실을 알고 술을 얼마나 마셨느냐고 물었고, 버벌진트는 '집에서 맥주 세 캔 정도 마셨고, 술을 마시다 잠깐 집 앞에 술을 사러 나왔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버벌진트는 왜 대리운전을 부르지 않았느냐는 물음에는 "집이 1km 이내로 가까워서 그랬다"고 답하며 죄송하다는 뜻을 밝혔다.

버벌진트의 음주 단속 현장과 적발 당시 인터뷰는 다음 달 6일 오후 11시10분 '추적60분'을 통해 방송될 예정이다.

버벌진트는 전날 자신이 이용하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인스타그램을 통해 "좋지 않은 이야기를 전해 드리게 돼 죄송하다"면서 "나흘 전 집 근처에서 혈중알코올농도 0.067%로 음주운전을 하고 적발된 사실을 자백한다"고 밝힌 바 있다.

th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