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6월 09일 17시 27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6월 09일 17시 29분 KST

하교시간 버스 정류장을 승용차가 덮쳐 5명이 사상했다

하굣길에 버스를 기다리던 여고생들이 갑자기 나타난 승용차에 치여 숨지거나 크게 다쳤다.

9일 오후 5시 40분께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교방동 버스정류장을 스포티지 승용차(운전자 박모·55)가 덮쳤다.

이 사고로 정류장에서 버스를 기다리던 여고생 우모(18) 양이 머리를 심하게 다쳐 숨졌다.

yonhap

9일 오후 5시 40분께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교방동 버스정류장을 덮치고 멈춰선 스포티지 승용차 내부를 경찰이 확인하고 있다.

또 우양과 함께 있던 김모(18) 양 등 여고생 3명과 이모(67·여) 씨 등 4명이 골절상 등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asdf

경찰은 스포티지 차량이 교차로에서 회전하는 쏘울 승용차를 충돌하면서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다.

스포티지 차량은 버스정류장과 주차돼 있던 엑티언 승용차를 차례로 들이받은 뒤 편의점과 충격해 멈춰섰다.

경찰은 스포티지 차량 운전자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