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6월 07일 16시 31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6월 07일 16시 31분 KST

구의역 사고 유족, 서울메트로와 보상안에 합의했다

연합뉴스

서울메트로는 7일 구의역 사고 유가족과 보상안에 합의했다.

발인은 9일 오전 건국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열린다. 장례 절차는 유족 뜻에 따르고 관련 비용은 서울메트로가 부담한다.

서울메트로는 유족을 위로하고 사과하는 의미에서 위로금을 지급한다.

구체적 보상 방안은 사생활 보호를 위해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Photo gallery구의역 사고현장을 찾은 여야 정치인들 See Gallery

서울메트로는 고인 명예와 시민 추모를 위해 사고 장소 승강장 안전문 근처에 사고 개요와 추모 내용을 담은 위령 표지를 유족과 협의해 설치한다.

승강장 사고지점과 추모 장소에 있는 추모글과 물품은 유족과 협의를 통해 서울시에 장소를 마련해 보관하고 시민들이 볼 수 있도록 한다.

서울메트로 정수영 사장직무대행은 "고인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분들께 위로 말씀을 드린다"며 "같은 사고가 다시 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최선의 사과라고 생각하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Photo gallery구의역 사고현장을 찾은 여야 정치인들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