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6월 07일 07시 57분 KST

여성 버스 기사가 여성을 폭행하는 괴한을 놀라운 방법으로 잡다(동영상)

주의: 폭력적인 콘텐츠가 동영상과 아래 GIF에 포함돼 있음.

워싱턴주 포트 앤젤레스의 버스 안에서 갑자기 80세 노인을 마구잡이로 폭행한 50대 남성 괴한을 60세 여성 버스 기사가 놀라운 지혜로 잡았다. 그리고 그 모든 것이 카메라에 담겼다.

데일리메일에 의하면 80세 안젤린 올슨을 피가 날 정도로 세게 걷어차며 기사와 승객들을 공포에 떨게 한 아래 남자는 59세 라일리 화이트다.

버스 기사 조이 크러밋이 버스를 세우고 "그만 해요, 그만!"이라고 외치며 올슨을 도우려고 하자 화이트는 크러밋의 목을 조르면서 "놔! 그렇지 않으면 네 목을 날려버릴 거야!"라고 위협한다.

그런데 괴한에게 목이 조이고 수차례 맞는 도중에도 크러밋은 민첩한 행동으로 버스 뒷문을 열어 두려움에 떨던 다른 승객들을 버스에서 빠져나가게 한다.

뿐만 아니다. 크러밋은 그 무서운 상황에서도 이성을 잃지 않고 기회를 엿보다 자신도 버스에서 탈출한다. 그녀가 버스 전기 장치를 열쇠로 끄고 도망치자 버스 안에 갇힌 괴한은 어쩔 줄 모른다.

사건을 맡은 경찰 돔브라우스키는 "범인이 [올슨]을 주먹으로 때리고 그녀의 마리를 바닥에 여러 차례 내리쳤다."고 인사이드에디션에 말했는데, 그 이유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클라람 경찰서는 운전 기사 크러밋이 "아주 훌륭하게 대처했다. 대단한 여인이다. 자기보다 승객의 안전을 우선시하는 그런 행동이었다."라고 그녀의 용기를 칭찬했다.

Photo gallery 포샵 안된 셀렙 사진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