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6월 04일 06시 33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6월 04일 06시 33분 KST

[화보] 박근혜 대통령은 파리에서 이렇게 지내고 있다

프랑스를 방문 중인 박근혜 대통령은 3일(현지시간) 프랑수아 올랑드 대통령이 주최한 국빈 만찬에 참석, 불어 건배사를 통해 양국관계 발전을 기원했다.

프랑스 국기인 삼색기를 상징하는 한복을 차려입고 만찬에 참석한 박 대통령은 우선 한국어로 만찬사를 시작하며 양국 관계를 평가했다.

박 대통령은 "130년 전 양국이 수교했을 당시 두 나라는 서로 존재조차 생소했던 머나먼 나라였다"며 "그러나, 지금은 양국은 서로에게 꼭 필요하고 꼭 알맞은 파트너로 최상의 관계로 발전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뿌리 깊은 두 나라의 문화적 창의적 역량이 양국을 창조경제와 문화융성 실현을 위한 최적의 파트너로 만드는 자산이 되고 있다"며 "프랑스의 자유, 평등, 박애 정신은 우리의 건국이념인 홍익인간 정신과 맥을 같이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박 대통령은 불어로 축배를 제의하며 만찬사를 마무리했다. 건배주는 프랑스측이 제공한 와인이었다.

박 대통령은 "내일은 한불 수교 130주년 기념일이다. '친구와 와인은 오래될수록 좋다'는 말처럼 두 나라가 우정의 깊이를 더하면서 더욱 아름다운 관계로 발전해 나가기를 나간다"며 "(올랑드) 대통령님의 건강과 프랑스의 무궁한 발전, 그리고 양국의 번영과 영원한 우정을 위해 축배를 제의한다"고 말했다.

Photo gallery 박근혜, 프랑스 파리 See Gallery


올랑드 대통령은 만찬사에서 "북한이 (한반도) 평화를, 무엇보다 한국 안전을 위협하는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등 협박과 도발을 일삼는 시기 한국은 프랑스의 전폭적인 지지를 기대하셔도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올랑드 대통령은 "우리는 안전보장이사회 및 유럽연합이 결의한 제재의 실행 등 단호한 대처를 약속한다"며 "북한의 확인가능하고 돌이킬 수 없는 핵폐기는 절대 우선"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양국은 방위와 치안 분야에서도 테러, 무기 확산, 사이버범죄, 해적 등 다양한 위협을 퇴치하기 위해 협력 체제를 강화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앞서 올랑드 대통령은 정상회담 종료 후 가진 공동회견에서 작년 11월 방한 당시 열렸던 만찬을 언급하면서 "몇 달 전 제가 방한했을 때 융숭하게 대접해주셨던 것처럼 저도 융성하게 대접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실제로 이날 국빈만찬은 예정된 시간을 1시간 넘겨 2시간35분 동안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마뉘엘 발스 프랑스 총리는 그리스 방문 등 해외 출장에서 귀국하자마자 만찬에 참석하는 성의를 보이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