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6월 03일 12시 40분 KST

천장에서 뒤엉켜 기어 내려오는 뱀의 동영상이 당신에게 악몽을 선사할 것이다

"이게 바로 악몽이야." 지난 화요일, 퇴근 후 집에 돌아온 사우스캐롤라이나의 어느 집주인이 두 마리 뱀이 엉킨 상태로 천장에 걸려있는 모습에 놀라서 내뱉은 말이다.

마크 하얏트는 천장 다락문 아래를 지나 침실에 갈 때만 해도 아무 것도 없었다고 한다. 그런데 얼마 후 그 자리를 다시 지나려다 "신나게 꿈틀거리고 있는" 쌍 뱀을 발견한 것이다.

그는 허핑턴포스트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그냥 꿈틀거리고 있었다. 머리는 두 개에 혀를 날름거리는 모습이 장관이었다."라고 설명했다.

"당연히 놀랐다. 그런데 아버지가 매우 재미있어할 것 같아서 스마트폰으로 동영상을 찍었다."

snake

하얏트의 동영상은 소셜미디어에서 폭발했다. 페이스북 창에서만 수십만 번은 물론 다른 매체를 통해서도 수백만 번은 더 공유됐다.

그런데 이렇게 바이럴에 성공하는 것은 정작 뱀을 내쫓는 데 비하면 아무 것도 아니었다.

하얏트는 "앞문을 열어놓은 후 빗자루로 쳐서 천장에서 떨어지게 했다. 그리고 간이 바리케이드를 만들어 집 밖으로 유도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뱀 두 마리 중 한 마리를 밖으로 유도하긴 했는데, 얌전하게 나가지 않고 세 번씩이나 "다시 안으로 돌아왔다."

결국 고집 센 뱀의 꼬랑지를 잡아 마당 멀리 던져야 했다. 그런데 진짜 문제는 두 번째 뱀이 "어딘지는 모르지만, 아직도 집 안에 있다"는 사실이라고 그는 말했다.

"너무 불안하다."고 그는 말하면서도 "독성이 없는 검정 뱀 같다. 사실, 집 관리에는 오히려 유익한 종으로 알고 있다."라며 자신을 위안했다.

그렇다고 마음이 편할 리는 없다.

"악몽이 바로 이런 거다. 지금 웃고 있는 나 자신이 놀랍다. 어제 저녁만 해도 어떻게 뭘 해야 할 줄 몰라 침울했다. 불까지 켜놓고 잤다. 조만간에 플래시를 들고 다락에 올라가 봐야 할 것 같다. 뱀 소굴일 수도 있으니까 말이다."

생각만 해도 소름 끼친다.

허핑턴포스트US의 Snakes Slither Out Of Man’s Ceiling In Video That Will Haunt Your Dreams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Photo gallery끔찍한 할로윈 케이크 16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