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6월 01일 12시 34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6월 01일 12시 35분 KST

콘크리트로 지은 파리의 유토피아에는 노인들이 산다(화보)

laurent kronental

파리의 콘크리트 주택과 장기 거주자들에 매료된 로랑 크로넨탈은 ‘Souvenir d’un Futur 미래의 기억’이라는 연작을 만들었다. 과거와 미래를 섞어 세대간의 선명한 분절을 보여주는 작품이다.

독학으로 사진을 익힌 크로넨탈은 2011년에 이 프로젝트를 시작해 지금도 계속 작업 중이다. 파리의 역사적인 ‘그랑 앙상블’, 즉 세계 2차 대전 이후 지은 거대한 주택 단지에 사는 노인들의 삶을 기록하는 작업이다.

스페인 출신의 전설적인 건축가 리카르도 보필이 지은 파리 시내에 지은 이 당대의 포스트모던 건축물들은 한때 미래의 도시로 받아들여졌다. 지금은 노인들과 노동자 계층만이 거대한 콘크리트 덩어리 속을 채우고 있다.

낡아가는 건물과 주민들을 감동적으로 대비시킨 크로넨탈은 이 사진들을 보고 젊음에 초점을 맞추는 세상에서 ‘가끔은 도외시 되는’ 노인들의 회복력을 생각해 봤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나는 거대 도시 파리의 분위기와 미래주의와 전통의 혼합에 흠뻑 빠졌다. [이 건물들은] 내가 탐구하고 싶었던 배경의 밑그림이 되어 주어, 이 연작에 깊은 영향을 주었다. 미래와 과거를 오가는 영원한 우주다. 콘크리트 아라베스크의 주름살이 흔적을 담고 있다.”

크로넨탈의 홈페이지와 아래에서 놀라운 사진들을 볼 수 있다.

*사진들은 옆으로 넘기면서 볼 수 있습니다.

파리의 콘크리트 유토피아

허핑턴포스트US의 Haunting Photo Series Features Paris’ Forgotten Generation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