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6월 01일 08시 34분 KST

52만 원짜리 다이슨 헤어드라이기의 첫 주인은 고양이다 (사진)

세계에서 가장 혁명적인 헤어드라이기의 첫 번째 주인은 바로...

고양이다.

그게 누구의 고양이냐면, 바로 칼 라커펠드의 고양이 슈페트다.

세상에서 가장 귀하게 길러진 고양이 중 한 마리로 꼽히는 슈페트답게, 300 파운드(한화 약 52만 원)짜리 다이슨 슈퍼소닉 헤어드라이기의 첫 번째 주인이 된 것이다.

이 제품은 6월 초 출시될 예정이었으나 슈페트는 이미 그의 것을 갖고 있다.

샤넬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인 라커펠드는 자신의 고양이 이름으로 된 블로그와 인스타그램, 트위터 계정을 통해 이미 이에 대해 언급했다. 다이슨의 대표이사인 제임스 다이슨은 브리스톨 포스트에 "칼의 주변인들은 굉장히 감동을 받았어요"라고 전했다. 다이슨의 대변인 역시 슈페트에게 제품을 보냈다고 밝혔다.

dyson

이 제품은 청소기와 '날개 없는 선풍기'(에어멀티플라이어) 등으로 유명한 영국 가전업체 다이슨에서 만든 것이다.

다이슨은 이 헤어드라이어를 개발하기 위해 자체 모발연구소를 세워 모발을 연구했고, 103명의 엔지니어가 600개 가량의 시제품을 만들어가며 50개월 동안 개발에 임했다고 밝혔다. 연구개발비로는 5000만 파운드(약 838억원)이 투입됐다.

Photo gallery 다이슨 헤어드라이어, 슈퍼소닉 See Gallery

* 관련기사

- 다이슨이 헤어드라이어 '슈퍼소닉'을 공개하다 (사진, 동영상)

dyson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이동합니다.

허핑턴포스트UK의 Karl Lagerfeld’s Cat Is First Owner Of A £300 Dyson Supersonic Hairdryer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PRESENTED BY 여성가족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