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5월 30일 08시 02분 KST

바네사 파라디가 파트너였던 조니 뎁을 친필편지로 옹호했다

영화배우이자 가수인 바네사 파라디가 최근 부인 엠버 허드로부터 가정 폭력으로 고소당한 조니 뎁을 친필 편지로 옹호했다. 바네사 파라디는 1998년부터 2012년까지 조니 뎁과 오랜 연인 관계로 두 명의 아이를 낳은 바 있다.

vanessa paradis

파라디는 29일(현지시각) TMZ에 뎁을 옹호하는 편지를 보냈는데, 이 편지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조니 뎁은 제 두 아이의 아빠로, 세심하고 다정하며, 사랑받는 사람입니다. 최근 그에 대한 주장들은 정말 터무니없다고 생각합니다. 조니와 알고 지낸 수년간 그는 단 한 번도 제게 폭력적이었던 적이 없었고, 이번 주장은 제가 14년간 함께 산 남자의 모습과는 정반대입니다.

한편, 조니 뎁과 바네사 파라디 사이에서 태어난 딸, 릴리-로즈 뎁 역시 인스타그램에 "아빠는 제가 아는 가장 상냥하고 다정한 사람이에요. 저와 남동생에게 훌륭한 아빠시고, 아빠를 아는 사람들 모두 저와 같은 말을 할거에요."라고 올리며 뎁을 두둔한 바 있다.

h/t TMZ

*관련기사

- 엠버 허드, 조니 뎁 가정폭력으로 고소했다(사진)

amber heard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들어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