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5월 27일 16시 21분 KST

생후 1년 미만 아이에게 꿀은 위험하다

Photo by Cathy Scola

꿀은 정말로 신비로운 물질이다.

기침 예방, 두피 건강, 상처 치료, 또 에너지 성분 등, 인간에게 여러 모로 유익하다.

특히 균에 매우 강하다고 SciShow에서 설명하는데, 그 이유는 꿀은 기본적으로 과포화 용액이기 때문이다. 즉, 아래에서처럼 수분에 늘 목마른 꿀은 균 같은 미생물의 수분을 다 빨아들여 죽게 한다.

via GIPHY

그리고 꿀 자체에 수분이 없기 때문에 미생물이 살 수 있는 환경이 되지 않는다.

그런데 예외가 하나 있다 - 클로스트리디움 보툴리늄. 이 박테리아는 포자(spore) 형태로 존재하는데, 이미 건조 상태이므로 꿀에게 빼앗길 수분도 없고 또 성장 과정을 거치고 있지 않아 "꿀의 산성 성분이나 항균 성분에 영향을 안 받는다."

미국 국립 보건원하의 바이오택 자료실인 NCBI에 의하면 "유통되는 꿀 약 10%에 보툴리늄 포자가 들어있다. 그런데 Babycenter.com은 "어른이나 만 1살 이상의 어린이 경우에는 장에 생성하는 유익한 박테리아가 균의 확대를 제지하므로 보툴리늄 포자를 걱정 안 해도 된다."고 한다.

문제는 - 아주 극소수의 경우지만 - 면역 체계가 완전히 형성되기 이전의 아기들이다. 아기들 장은 보툴리늄 균의 활성화를 못 막을 수 있으므로 유아 보툴리누스증 위험이 증가한다. 심지어 영국의 이 형제처럼 거의 치명적인 사례로 이어질 수도 있다.

botulinum

메이오 의료원에 의하면 유아 보툴리누스증 증세는 다음과 같다.

  • 변비(첫 신호)

  • 고개나 팔다리에 힘이 없다 (근육 조절이 어려우므로)

  • 흐느낌

  • 짜증

  • 침 흘리기

  • 무거운 눈꺼풀

  • 힘들어한다

  • 수유를 어려워한다

  • 마비 증상

집에서는 열처리를 해도 포자가 쉽게 죽지 않으므로 꿀 성분 요리는 피하는 것이 좋다고 독물학자이자 영양 과학자인 찰스 산테르는 말한다. 대신 시리얼이나 베이비푸드 같은 대부분 가공식품은 충분한 열처리를 하기 때문에 안전하다고 한다.

Photo gallery 세계 최고 해변가 15 See Gallery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