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5월 23일 06시 34분 KST

박근혜 대통령·새누리당 지지율이 2주연속 하락하다 (리얼미터)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의 지지율이 2주 연속 동반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여론조사 기관인 리얼미터가 23일 밝혔다.

리얼미터가 지난 16~20일 전국 남녀 유권자 2천531명을 상대로 한 전화여론조사 결과(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3.1%포인트)에 따르면 박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는 전주보다 2.2%포인트 떨어진 32.3%를 기록했다.

반면 국정운영에 대한 부정적 평가는 2주 연속 상승, 1.8%포인트 오른 62.9%에 달했다.

지지율 하락은 지역별로 충청권과 호남, 연령별로는 60대 이상과 20대에서, 이념 성향별로는 진보층에서 하락 폭이 컸다고 리얼미터는 설명했다.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이 전주보다 1.8%포인트 오른 29.5%를 기록, 새누리당을 제치고 4주 만에 1위로 올라섰다.

새누리당은 1.4%포인트 떨어진 28.4%로 오차범위에서 더민주에 뒤져 2위로 떨어졌다.

국민의당은 0.3%포인트 떨어진 19.8%로 3주 연속 지지율 하락세를 보이면서, 20대 총선 이후 처음 10%대로 내려갔다. 정의당의 지지율은 7.2%로 1.2%포인트 하락했다.

리얼미터는 "협치 균열 소식에 당청 지지율이 2주 연속 하락했다"고 분석했다.

moon

차기 대선주자 지지도에서는 더민주 문재인 전 대표가 24.2%로 19주 연속 1위를 지켰다. 다만 전주 지지율보다는 1.5%포인트 떨어졌다.

국민의당 안철수 상임대표는 0.4%포인트 오른 17.9%로 2위를 유지했다.

여권 주자인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9.9%로 3위를 지켰지만, 전주보다는 2.0%포인트 내려가 한자릿수 대 지지율로 떨어졌다.

이어 박원순 서울시장 7.6%,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 6.5%, 무소속 유승민 의원 4.6%, 더민주 김부겸 당선인 3.4%, 안희정 충남지사 3.2%, 원희룡 제주지사 2.1%를 각각 기록했다.

자세한 조사 개요는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홈페이지(nesdc.go.kr)를 참조하면 된다.


Photo gallery 박근혜 대통령-여야 3당 회동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