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5월 20일 11시 46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5월 20일 11시 51분 KST

강남 살인사건 피의자가 화장실에 숨어든 뒤 남성 6명이 화장실을 이용했다

연합뉴스

서울 서초경찰서가 20일 '강남역 살인'과 관련해 당시 CCTV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경향신문에 따르면, 피의자 김모 씨의 당일 행적은 아래와 같다.

16일 오후 11시 42분: 김모씨가 화장실에 나타나 이때부터 50여 분간 화장실 앞에서 서성임

(김 씨가 화장실 앞에 서 있는 동안 10명의 남성과 6명의 여성이 화장실 이용)

17일 12시 33분: 김씨가 화장실에 들어감

(남성 6명이 화장실을 이용)

(이후 1시 7분쯤 화장실에 들어간 최초의 여성이 피해자)

'강남역 살인사건' 피해자를 추모하는 사람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먼저 화장실 남성칸에 들어가 좌변기에 앉아 기다리고 있는 상황에서 피해자 여성이 여성칸에 들어왔다. 곧이어 한 남성이 들어왔지만 이 남성은 소변을 보고 바로 나갔고, 이때 김씨가 남성칸에서 나와 세면대 앞에서 기다리다가 피해자 여성을 대상으로 범행을 했다.(경향신문 5월 20일)

e

한편 연합뉴스에 따르면, 경찰은 20일 오전 강남역 살인 사건의 피의자인 김모 씨에게 국내 프로파일러 1호이자 오원춘 사건을 맡았던 권일용 경감 등 총 5명을 투입해 2차 심리검사를 진행했다. 경찰은 "국민적 관심이 쏠림에 따라 정확한 범행 동기를 밝히기 위해서"라며 전날(3명)보다 프로파일러 투입을 늘렸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