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5월 18일 11시 25분 KST

메이블린의 글로벌 뮤즈로 아시아인 모델이 선정됐다(사진)

세계적인 메이크업 브랜드 '메이블린'이 처음으로 아시아인 모델을 글로벌 뮤즈로 기용했다.

리파이너리29에 따르면 대만인 모델 '우이화'는 메이블린의 아시아인 최초 글로벌 모델로, 조단 던, 지지 하디드, 크리스틴 털링턴 등 세계적인 모델을 뒤이어 브랜드의 얼굴로 활동한다. 메이블린은 이전에 대만인 모델 슈페이를 광고에 등장시킨 적은 있지만, 글로벌 캠페인에 아시아인 모델을 기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i-hua wu 吳宜樺(@_ihua_)님이 게시한 사진님,

우이화는 뉴욕매거진과의 인터뷰에서 "대만 모델들을 대표하게 된 것을 정말 특별하게 생각한다. 많은 대만인 모델들이 이곳(미국)에 일하러 오지만 주목을 못 받고 있다"라며 메이블린의 글로벌 캠페인을 통해 다른 대만인 모델들을 알릴 수 있게 되어 기쁘다고 밝혔다.

i-hua wu 吳宜樺(@_ihua_)님이 게시한 사진님,

버슬에 의하면 우이화는 비비엔 탐, 밀리, 모니크 룰리에 등 유명 브랜드의 패션쇼에서 완벽한 워킹을 선보인 바 있으며, 1만 9천여 명의 팔로워를 가진 인스타그램 스타이기도 하다.

h/t New York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