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5월 12일 07시 01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5월 12일 07시 02분 KST

초선의원 연찬회가 '특권'을 가르치는 방식(사진 3)

20대 국회 초선 의원들을 위한 연찬회가 열린 11일, 국회 사무처가 국회 경내를 돌아다니기 위해서 우등버스 4대를 동원하고 일부 엘리베이터의 운행을 제한하는 등 ‘과잉 의전’을 해, 아직 임기를 시작하지도 않은 초선 의원들에게 특권부터 배우게 한다는 비난이 나왔다.

e

11일 국회의장 주재 초선의원 연찬회가 열린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식장으로 가는 로비 엘리베이터 전체를 국회 직원들이 의원만을 위해 운영하고 있다.

e

국회는 이날 오전 국회의정관에서 132명의 초선 의원들을 상대로 의정연찬회를 열었다. 초선 의원들과 정치 선배와의 대화, 국회 본회의장 전자투표 시연 등의 행사가 진행됐다. 오전 행사 뒤 오찬이 예정된 장소는 국회의정관에서 300미터 떨어진 의원회관이었다. 불과 걸어서 5분이면 닿을 수 있는 거리를 위해 국회 사무처는 우등버스 4대를 동원하는 의전을 베풀었다.

e

제20대 초선 국회의원들이 국회 경내를 버스를 동원해 이동하고 있는 모습.

과도한 의전은 의원회관에서도 이뤄졌다. 국회 직원들이 미리 홀수층을 운행하는 엘리베이터 3대를 잡고 의원들과 귀빈들만 이용하도록 한 것이다. 이 때문에 같은 시각 이곳을 방문한 민원인들과 직원들은 불편을 감수해야만 했다. 오찬이 열린 장소는 로비인 2층에서 한 층만 걸어 올라가면 되는 3층이었다.

이날 행사에서 이석현 전 국회부의장은 국회의원의 자부심과 특권의식을 구분해 줄 것을 당부하는 내용의 인삿말을 했다. 그러나 과도한 의전으로 특권의식을 부추기는 행사가 된 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