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5월 08일 11시 05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5월 08일 11시 06분 KST

셰릴 샌드버그 페북 COO, '싱글맘으로서의 1년'을 솔직하게 털어놓다

Facebook COO Sheryl Sandberg arrives for the first session of the annual Allen and Co. conference at the Sun Valley, Idaho Resort July 10, 2013.  REUTERS/Rick Wilking (UNITED STATES - Tags: BUSINESS)
Rick Wilking / Reuters
Facebook COO Sheryl Sandberg arrives for the first session of the annual Allen and Co. conference at the Sun Valley, Idaho Resort July 10, 2013. REUTERS/Rick Wilking (UNITED STATES - Tags: BUSINESS)

남편과 사별한 지 1년이 지난 셰릴 샌드버그 페이스북 최고 운영책임자(COO)가 미국의 어머니날을 이틀 앞둔 6일(현지시간) 싱글맘이 된 소회와 함께 한부모 가정에 대한 사회적 인식 변화를 촉구하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7일 ABC 방송 등에 따르면 샌드버그 COO는 이 글에서 "싱글맘이 된 지 1년하고 닷새가 됐지만, 싱글맘은 여전히 새롭고 낯선 세계"라며 "울고 있는 아들과 딸을 얼마나 더 자주 봐야 하고, 어떻게 진정시켜야 할지, (사망한) 데이브가 있었다면 어떻게 했을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샌드버그는 이어 "부녀 댄스 모임이라든가 학부형의 밤 같은 행사 통보를 받을 때마다 우리에게 아빠가 없다는 사실을 깨닫고 또 앞으로도 얼마나 더 깨달아야 할지 난감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많은 싱글맘과 달리 내가 재정적으로 쪼들리지 않는 게 얼마나 다행스러운지 모르겠다"며 "빈곤 문제야말로 싱글맘을 황폐하게 한다"고 지적했다.

샌드버그 COO는 "아이들이 이성간 결합한 부모와 함께 살 것이라고 여기는 생각은 이제 낡은 게 됐다"며 "전체 가정의 30%는 한부모 가정이며, 그중 84%는 싱글맘이 가계를 이끄는 데 우리의 태도와 정책은 이런 변화를 반영하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샌드버그 COO는 "일반인들이 이런 상황을 다시 한 번 생각하도록 하고, 정책 협력을 촉구하면서 가정이란 무엇이고 어떻게 이뤄져야 하는지 사고의 지평을 넓히고자 이 포스팅을 올렸다"고 설명했다.

그는 "가족의 결합이 어떤 형태이든 간에 그들을 포옹하고 지원해주는 세상을 만들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셰릴 샌드버그의 남편인 데이브 골드버그는 지난해 5월 1일 멕시코 휴가지에서 운동을 하던 중 두통을 호소한 후 사망했다.

샌드버그와 골드버그는 2004년 결혼해 두 자녀를 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