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27일 08시 00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4월 27일 08시 03분 KST

국민의당 새 원내대표에 박지원이 선출됐다

연합뉴스

국민의당은 27일 박지원 의원을 20대 국회의 초대 원내대표로 합의추대했다.

국민의당은 이날 오전 경기도 양평에서 20대 국회의원 당선인 워크숍을 열어 박 의원을 원내대표, 김성식 당선인을 러닝메이트로 정책위의장에 합의추대하는 것에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국민의당은 연말까지 안철수-천정배 공동대표 체제를 유지키로 한 데 이어 원내대표 선출 문제까지 결론냄에 따라 총선 이후 당과 원내를 진두지휘할 지도부 진용 구축을 마무리했다.

24

또 20대 국회 개원을 앞두고 여야 3당 중 가장 먼저 지도부 체제 정비를 끝냈다.

박 원내대표는 2010년 민주당, 2012년 민주통합당에 이어 세 차례나 원내대표를 역임하는 진기록을 갖게 됐다.

당초 박 원내대표는 "18대, 19대 국회에서 원내대표를 두 번이나 했기에 후배들에게 기회를 줘야 한다"며 원내대표 대신 당권이나 대권을 도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주승용 원내대표와 김동철 유성엽 의원이 원내대표 도전 의사를 밝혀 경선을 통한 선출이 예상됐지만 안철수 대표 측을 중심으로 제3당으로서 경륜과 노련미있는 원내대표가 필요하다는 여론이 형성되면서 '박지원 합의추대론'이 급물살을 탔다.